이유 있는 야유와 폭소, 그리고 공감!

 

청춘 뮤지컬 <찌질의 역사>

 

프레스콜 성황리에 마치고 본격 플레이!

 

 

 

대학로 뮤지컬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청춘 뮤지컬 <찌질의 역사>가 성황리에 프레스콜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공연에 돌입했다.

 

 

 

야유와 폭소, 진한 공감으로 이어지며 호평 쏟아져!

 

대학로 뮤지컬의 품격 높인 웰메이드 주크박스 뮤지컬 탄생!

 



 

 

 

6월 3일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일주일 간 관객들을 만난 청춘 뮤지컬 <찌질의 역사>가 지난 8일 프레스콜을 성황리에 마치고 3개월 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전 막 시연으로 진행된 프레스콜은 그 동안 뮤지컬 <찌질의 역사>에 대한 궁금증과 우려를 말끔하게 해소하는 자리였다. 주인공 서민기의 지질한 행동에 객석에서는 한숨과 야유가 터져 나왔고,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연기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으며, 말과 행동은 서툴렀지만 주인공들이 진심을 드러내는 순간 모두가 공감하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특히 객석에서 서슴없이 쏟아지는 야유는 뮤지컬 <찌질의 역사>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 그리고 네 개의 공간으로 나뉘어진 무대가 장면에 따라 변화무쌍하게 활용되는 것과 1999년을 추억할 수 있는 소품과 깨알 같은 설정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더불어 음악에 대한 칭찬도 쏟아지고 있다. 소극장 뮤지컬임에도 불구하고 3인조 밴드 토끼굴의 라이브 연주로 들려주는 넘버들은 극의 완성도는 물론이고 소극장 뮤지컬의 품격을 한층 높였다. 세대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가요들을 스토리에 잘 녹여내녀 뮤지컬 <찌질의 역사>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는 것이다. 안재승 연출은 “대본을 쓰면서 노래에 장면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장면에 녹아 드는 노래를 찾기 위해 수백 곡의 노래를 반복해 들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원작 웹툰에서 바로 튀어나온 듯 완벽한 싱크로율과 2시간 동안 1인 다역의 열연을 펼치는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끊이지 않고 있어 앞으로 3개월 동안 펼쳐질 뮤지컬 <찌질의 역사>에 대해 더욱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누구나 한 번쯤 겪어 봤을 서툰 연애 흑역사를 담은 청춘 뮤지컬 <찌질의 역사>는 6월 3일부터 8월 27일까지 대학로 DCF 대명문화공장 수현재씨어터에서 올라간다. 고구마 캐릭터 주인공인 서민기 역에 박시환, 박정원, 강영석 배우, 그의 영원한 첫사랑 설하 역에 정재은, 김히어라 배우가 출연하며 이외에도 송광일, 이휘종, 황호진, 박수현, 윤석현, 손유동, 박란주, 허민진 배우가 대학로에 새로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뮤지컬 <찌질의 역사>공연개요

 

 

 

 

 

공 연 명

뮤지컬 <찌질의 역사>

공 연 장

수현재씨어터

공연기간

2017년 6월 3일 (토) – 8월 27일 (일)

제작/기획

㈜에이콤

연출/극본

안재승

원작

김풍(글), 심윤수(그림), 와이랩(제작)

출 연 진

서민기 | 박시환, 박정원, 강영석 권기혁  송광일, 이휘종

이광재  황호진, 박수현 노준석  윤석현, 손유동

권설하/윤설하/최설하 정재은, 김히어라

최희선/오연정/신유라  박란주, 허민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