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이는 봄날 그리고 교향악, 과천시향 제50회 정기연주회

과천시향 『봄의 교향악』, 봄을 일깨우는 따뜻한 선율

 

오는 3월 3일(금) 오후 7:30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과천시립교향악단 제50회 정기연주회 ‘봄의 교향악’이 개최된다. 지휘자 서진이 이끄는 과천시립교향악단의 연주로 베버의 오베론 서곡, 하이든 첼로협주곡 제1번 그리고 베토벤 교향곡 제4번 등 봄을 일깨우는 따뜻한 선율로 구성된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1807년 작곡된 4번은 그의 다른 교향곡들과는 달리, 전형적인 그의 교향곡 스타일을 벗어난 곡이라고 평가되기도 한다. 베토벤은 그의 교향곡 작곡에 있어 삶의 단편이 아닌, 그의 사상, 세계관 등의 요소들을 담고자 하였는데, 교향곡 제4번만은 그 예외였다. 교향곡 4번을 착수하던 당시 베토벤은 요제피네와 깊은 사랑에 빠져있었고, 이는 그의 작품에 영향을 미쳐 즉흥적이고 경쾌한, 밝은 기운을 한껏 담은 작품을 탄생하게 하였다. 

 

1962년 프라하의 봄 음악제에서 밀로슈 사들로의 첼로, 찰스 마케라스의 지휘와 체코슬로바키아 방송교향악단에 의해 연주된 후 세간의 이목을 끌게 된 첼로협주곡 제1번은 하이든 초기의 협주곡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최근 광고 및 미디어에 자주 등장하여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협연자로 나선 첼리스트 고봉인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생이던 1997년, 제3회 차이코프스키 국제청소년콩쿠르 첼로부문 1위를 수상하면서 국내외 음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러시안심포니, 도쿄필하모닉, 서울시향 등 세계 굴지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한국을 대표하는 첼로 연주자로 자리매김하였으며, 하버드 생물학과 졸업, 뉴잉글랜드음악원 첼로 석사 학위, 프린스턴대학 분자생물학과 박사 학위를 받는 등 과학과 음악 양 분야에서 돋보이는 이력을 가진 음악가이기도 하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유방암 줄기세포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섬세하고 열정적인 지휘자 서진이 이끄는 과천시립교향악단의 생동감 넘치는 탄탄한 연주, 그리고 진지하고 따뜻한 음악세계를 그리는 첼리스트 고봉인이 함께 전하는 『봄의 교향악』. 전석 1만원이며, 자세한 내용 및 예매는 과천시립예술단 (02-507-4009, http://facebook.com/artgccity) 및 인터파크 (1544-1555, http://interpar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최‧주관         과천시

일시            2017. 3. 3.(금) 오후7:30

장소            과천시민회관 대극장

티켓            전석 1만원 | 8세이상 입장가능

공연안내 및 티켓구입  과천시립예술단 | 02)507-4009

http://artgccity.net | http://facebook.com/artgccity

인터파크 | 1544-1555 | www.interpark.com

할인내역          과천시립예술단 문화가족 및 청소년 30% | 다자녀가정 40%

         만65세이상, 국가유공자 및 장애인 50% | 단체관람(20인이상)은 전화문의

 

(사진제공:과천시립교향악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