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브뤼셀 공항에서 기차로 도착한

벨기에의 작은 시골 마을

겐트

우리는 모두 편안함을 느꼈다.

북적이지만 도시처럼

덜 복잡해 보이고

사람들도 정겨움이 묻어나는 느낌

뭐 그렇다 ㅎㅎ

피자헛에서 점심을 먹고

숙소인 호텔로 가면서

카메라에 담은

겐트의 짧지만 강렬한 시선들이다.

 

 

비교적 부산한

광장 중심지

크리스마스 마켓 준비중인 광장의

놀이기구가 인상적이다.

 

내륙지방에 위치하고 있지만 겐트-테르뉴젠 운하로

북해와 연결 된 벨기에에서 세번째로 큰 항구도시

겐트


 

 

 

 

 

 

헬데강과 지류인 리스강의 합류점에 위치한

겐트

 

 

 

마치 벽이 뚫린 듯한

벽화가 멋지다

수로를 따라 숙소로 간다

수로에서 노는

오리(?)들

나무에 있는 학들은

야간에는 푸른 색 빛을 띠며

마치 새들이 날라가는

형상을 띈다.

 

 

 

화분도 멋지네

겐트에서는 자전거를 빌려

타고 다닐 수 있다.

자전거 뒤에 아이를 앉힌

장치가 눈에 확 띈다

우리나라에서는 못본

풍경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