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1년 자유연애의 경성의 봄,창작뮤지컬<콩칠팔 새삼륙>!


작곡가 홍난파의 조카인 홍옥임이 어린 시절 쓴 동시의 제목이기도 한 ‘콩칠팔 새삼륙’은 ‘남의 일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하고 떠든다’, ‘콩은 팥이고, 삼 더하기 사는 육이다’라는 뜻으로 잘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을 가십거리로 대하는 시대를 조롱하는 말이다.


2012년 파격적인 소재와 맛깔스런 음악으로 호평을 받았던 창작뮤지컬 <콩칠팔 새삼륙>이 4년만에 새롭게 돌아왔다. 창작 뮤지컬 <콩칠팔 새삼륙>은 1931년 4월 영등포역 기차선로로 뛰어든 홍옥임과 김용주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팩션으로, 경성시대를 배경으로 하여 아무도 자기 것을 가질 수 없던 결핍의 시대에 자신의 진정한 꿈과 사랑, 욕망을 깨달은 두 여성의 사랑을 그린다.


핍박받던 여성들의 가치관에 자유 연애를 외치던 새로운 사상의 유입은 쾌나 혼란스러웠을 것이며. 그 혼란과 함께새로운 것은 항상 구시대적 관습과 충돌하기 마련이다.두 여성의 서로에 대한 인간적 갈증과 욕망은 그래서 더 관객으로 하여금 슬프게 만든다.보편적인 사고와 반하는 그녀들의 생각은 많은 이들로부터 가십거리로 치부되면서
저자거리의 조소로 이어졌을 것이다. 등장인물들간의 욕망으로 이어진 연결고리는 당시의 시대상과 맞물려 인간적인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당시의 상황으로 비춰볼때 그녀들의 생각과 행동은 놀라울 수 밖에 없지만 한편으로는 그 순수한 인간성에는 인간적 연민마저 들게 한다.

초연에 용주와 옥임으로 분해 명연기를 보여준 배우 신의정, 최미소는 재연에도 같은 역으로 출연하며 홍옥임의 약혼자이자 엘리트 의대생인 류씨 역에는 배우 김대현과 김바다가 새롭게 더블 캐스팅되었다. 순백의 삶을 꿈꾸었으나 갈 곳이 없어진 절세미인 화동 역에는 유연 배우가, 홍옥임의 아버지이자 자신이 가지지 못했던 것을 딸에게 채워주며 본인의 결핍을 채우는 홍석후 박사 역에는 최정수 배우가 맡았다.그외에 정재헌, 서요나, 이정휘, 이초롱 배우가 함께 한다.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1월 8일까지 만날 수 있다. 공연문의 컴퍼니엠 02-6228-8417로 하면 된다.

 

(포스터 이미지=컴퍼니엠 제공)

 

 

 

 

[출연진]

 

(좌측 옥임 최미소와 우측 용주 신의정 컨셉사진=컴퍼니엠 제공)

 

 

[오늘의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유연 배우

 

 

최정수 배우

 

 

 

 

좌로부터 최미소,신의정 배우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 : 뮤지컬<콩칠팔 새삼륙>
공연기간 : 2016. 12. 14(수) ~ 2017. 1. 8(일)
공연시간 : 155분 (인터미션 15분)
작/작곡/연출 : 이나오
출연진 : 신의정, 최미소, 유연, 최정수, 김대현, 김바다, 정재헌, 서요나, 이정휘, 이초롱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작 : 콩칠팔 프로덕션
기획 홍보/마케팅 : 컴퍼니엠
관람료 : R석 60,000원 S석 40,000원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