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24회 홍대앞거리미술전 개최

홍대앞을 찾는 사람들과의 예술을 통한 소통을 기대해

 

홍익대학교 학생들로 이루어진 기획단이 주최하는 홍대앞거리미술전’(이하 거미전)이 오는 830()부터 93()까지 총 5일에 걸쳐 진행된다.

올해로 24회를 맞이하는 거미전은 연초에 기획단을 꾸려 현재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1993년에 막을 연 거미전은 대중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기존의 전시공간을 벗어나 거리라는 일상적인 삶의 공간에서 전시를 진행한다. 본 행사는 이를 통해 새로운 예술 공간을 발굴하고 시민과의 접점을 증대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동시에 젊은 예술가들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거미전은 다양한 예술 분야 전공자들이 만나는 접점으로 이들 간의 폭넓은 관계망 조성을 기대한다.

이번 거미전에서는 행사가 이루어지는 장소이자, 많은 예술가들의 근거지라고 할 수 있는 홍대앞의 문제에 집중하였다. 주제는 크게 젠트리피케이션, 도시재생, 환경 세가지로 각각 온라인/인터랙티브 전시, 벽화, 설치 그리고 퍼포먼스를 통해 구현될 예정이다. 홍대앞에 관하여 가장 빈번하게 언급되는 주제라고 할 수 있는 젠트리피케이션의 경우, 인포그래픽, 영상, 사진 작업을 담은 온라인 아카이빙전을 통해 홍대앞의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인식하고 짚어본다. 이와 더불어 홍대앞을 돌아다니며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보여주는 퍼포먼스, 젠트리피케이션을 주제로 하는 대형설치작업 등 다양한 형태의 작업이 진행된다. 이 외에도 전시기간 동안에는 젠트리피케이션에 관련한 연사들을 초청해 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는 포럼이 개최될 예정이다.

도시재생의 경우, 미대생과 소상공인들이 함께하는 셔터를 내려라프로젝트, 홍대앞에 포진한 훼손된 벽화를 보수하는 벽화를 지워라프로젝트 등이 진행된다. 또한 작업을 통해 시민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거리예술장830()부터 9.2()까지 걷고싶은 거리 야외 공연장에서 열려 시민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동시에 쓰레기 미화 캠페인이 걷고 싶은 거리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기획단은 홍대앞의 외국인 관광객들을 고려하여 외국어 전시 도슨트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제 24회 거미전의 김희은 단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주제에 대해 공감하고, 홍대 앞을 찾는 사람들과 소통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전시 기획 취지를 밝혔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홍대앞거리미술전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hongdaestreetart/) 혹은 공식 사이트(http://hongdaestreetart.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개최목적

- 새로운 예술 공간 발굴 및 이를 통한 시민과의 접점 증대

- 젊은 예술가들의 새로운 가능성 발견

- 다양한 예술분야 전공자들 간의 폭넓은 관계망 조성

 

사업개요

- 기 간: 2016 830() ~ 201693() 5

- 장 소: 서울 홍대 앞 구역 및 걷고싶은거리 일대

- 참여규모: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20, 30청년 작가와 기존 전업작가

- 행사내용:

 

구분

내용

자유참가

프로그램

- 쓰레기 버리기 캠페인 with 걷고싶은 거리

- 문화가 있는 날 벽화행사

특별

프로그램

- 아티스트 협업을 통한 퍼포먼스 공연

- 미대생&홍대 소상공인이 함께하는 벽화 프로젝트 <셔터를 내려라>

-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전시 도슨트 프로그램

기획

프로그램

- 홍대 앞거리에서의 문화예술제

- 젠트리피케이션 온라인 아카이브 전시 및 외부 행사

- 홍대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현상 논의 포럼

부대행사

- 청년 작가들&기획자들을 위한 <네트워크 파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