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아름다운 사랑의 꿈을 꾼 것 같다신만보(晚报)

고전과 현대가 공존하는 우아한 작품하얼빈일보(哈尔)

하얼빈을 매료시킨 한국 뮤지컬’ - 흑룡강일보(江日)

 

하얼빈 언론이 주목한 뮤지컬<투란도트>!

현지 언론의 호평 속 성황리에 막 내려

한국 창작뮤지컬에 대한 관심 높아져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이사장 장익현)>과 대구시가 제작한 창작뮤지컬 <투란도트>하얼빈 엔터테인먼트그룹 유한 책임공사의 초청으로 지난 811() ~ 14() 중국 하얼빈 대극원(哈尔)’에서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며 현지 언론의 집중 조명과 호평을 받았다.

 

 

 

 

한국 내 사드(THAAD) 배치로 인해 중국 시장 속 한류(韓流)사업이 연달아 타격을 입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한국에서 온 뮤지컬 <투란도트>에 대한 하얼빈 현지 언론의 보도 열기는 뜨거웠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번 무대는 문화를 통한 민간 외교의 역할까지 수행하는 성과를 남겼다.

 

 

연일 만석을 기록하며 마지막 날은 암표상까지 등장하는 등 현지 관계자들도 놀라게 만들며 기대 이상의 흥행 성적을 거둔 뮤지컬 <투란도트>UN이 선정한 음악도시 하얼빈에서 열리는 중국 3대 음악제<33회 하얼빈 여름 음악회>유일한 해외 초청 뮤지컬 작품이자 하얼빈 대극원(하얼빈 그랜드 씨어터)” 대극장 완공 후 첫 뮤지컬로서 언어와 국가의 장벽을 넘어 문화와 예술이 가진 힘을 여실히 보여준, 하얼빈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전했다는 평가다.

 

1,620석의 객석을 가득 채우며 하얼빈 관객들의 끊임없는 박수세례를 받은 뮤지컬 <투란도트>는 아름다운 뮤지컬 넘버와 웅장한 군무를 바탕으로 중국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한국 창작 뮤지컬의 위상을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

하얼빈의 대표 언론사인 신만보(晚报)뮤지컬 <투란도트>에는 중국, 한국, 유럽의 요소들이 조화롭게 융화되어있다. 하나의 작품에서 복고와 서양의 감각을 이토록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것은 처음 본다는 호평과 함께 정상급 극장과 정상급 뮤지컬의 만나 정상급의 음악을 즐길 수 있다고 보도해 세계 최고 수준의 하얼빈 대극원에서 열리는 첫 대형 뮤지컬인 <투란도트>를 주요 뉴스로 다뤘다.

 

 

 

하얼빈일보(哈尔)고전과 현대가 공존하고 신비와 우아함이 함께한 작품이라 보도했으며 811() 첫 공연에 몰려든 취재진으로 인해 갑작스레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중국 CCTV, 흑룡강성 위성TV, 하얼빈 TV, 하얼빈 라디오 음악채널 등 많은 매체가 몰려와 한국 창작뮤지컬에 대한 관심과 완성도 높은 작품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흑룡강일보(哈尔)3D 영상 기술과 최고의 제작 기술이 만들어낸 바닷속 장면들은 하얼빈 관객들을 매료 시켰다한국 <투란도트>의 놀라운 등장이라는 타이틀을 내세워 뮤지컬 <투란도트>에 대한 흥행을 보도했다.

 

 

 

중국을 배경으로 한 동명의 오페라에 친숙한 중국관객들에게 새로운 배경과 전혀 다른 음악으로 구성된 뮤지컬<투란도트>는 신선한 충격이자 새로운 감동을 전했으며 이를 통해 한국 창작뮤지컬이 가진 기술력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 현지 일부 언론은 <투란도트>의 기술진을 직접 취재하기도 했다.

 

 

배성혁 DIMF 집행위원장은 중국의 여러 도시에서 공연을 해봤지만 이번 하얼빈 공연은 규모와 성과 면에서 가장 좋은 결과를 낸 무대라는 평가와 함께 또한 하얼빈 공연을 직접 관람하러 북경, 상해, 서안 등에서 중국 뮤지컬 관계자들이 많이 찾아와 앞으로 뮤지컬 <투란도트>가 중국 내에서 더욱 영향력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2011년 초연 이후 100회째 공연을 하얼빈에서 개최한 뮤지컬 <투란도트>는 추후 중국 내 라이선스 공연 추진은 물론 그 외 도시의 초청공연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로서 계속 성장해나갈 계획이다. 문의)053-622-1945

 

 

(사진제공:​DIM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