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처럼 잊지 못하는 첫사랑의 기억,연극<첫사랑이 돌아온다>!

 


치매병동에 딸이 아버지를 입원시키기 위해 방문했다.아버지는 치매다.지나가는 환자들을 보고 업무지시를 한다.그는 과거 지점장이었던 모양이다.그렇게 남자는 치매병원에 입원을 한다.먼저 입원한 여인과 몇번 대면하면서 그는 그 여인을 어디서 많이 봤다고 우긴다.

남자의 기억속에 있던 첫사랑을 그 여인이라고 믿는다.사사건건 부딪히는 두 사람의 대화가 재미가 있다.관객들은 웃음을 터트린다.연희단 거리패의 배우장 김미숙 배우가 여인역으로 관객을 쥐락펴락하고 남자역에는 김철영 배우가 맡아 관객들을 웃긴다.
특히 김미숙 배우의 표정 연기가 압권이다.웃지 않고는 견딜 수 없게 만든다.하긴 연희단거리패의 배우장이니 오죽 하겠는가!

 

우리는 어릴적 커왔던 고향을 평생 잊지 못하고 그리워한다.남북이산가족찾기때 상봉하고 헤어질때의 부모 형제의 눈물은 차마 눈뜨고 보기 어렵다.자신의 정신을 챙기지 못하는 치매환자인 남자가 '첫사랑에 왜 그토록 왜 집착하는것일까?'하고 반문해보면 자신의 모든 감정을 쏟아 그리워하고 애닯아 하던 그 사랑의 기억은 불가항력적인 상황으로 통제 불가능한 치매라할지라도 첫사랑의 기억만은 지우지 못한다는 생각이다.역으로 생각해보면 치매환자의 가장 아름다웠던 기억을 역으로 추적하면 치매 호전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하고 생각해 본다.연극<첫사랑이 돌아온다>는 치매환자라 할지라도 자신의 가장 정열적인 마음으로 정성을 다하던 좋은 감정이었던 첫사랑은 구속하지 못할것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싶다. 신경정신과 의사들이 들으면 피식하고 웃겠지만 말이다.아니 연극에서만이라도 그랬으면 좋겠다.

 

고령화로 접어들고 있는 이 사회에서 이제 치매는 강건너 불구경이라도 하듯 해서는 안되는 세상에 우리 모두 살고 있다.치매환자 가족들의 고통은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으로 힘들다고 한다.억장이 무너지고 기가 막힐 노릇은 뻔한 일이다.
남자의 첫사랑의 기억을 어이없어 하던 여인도 결국 자신의 첫사랑에 그 남자를 편입시키고 온전히 두 사람은 첫사랑으로 바뀌어 간다.따스한 감동을 주는 연희단거리패의 30주년 기념 연극<첫사랑이 돌아온다>는 대학로 게릴라극장에서 7월 24일까지 공연하고, 제16회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가 열리는 밀양연극촌 숲의극장에서 8월 2일과 3일 양일간 공연될 예정이다.공연문의 02)763-1268

 

(포스터 이미지 출처:연희단거리패)

 

 

 

 

 

[줄거리]

 

생의 마지막 순간,잃어버린 기억 속에서 찾은 마지막 사랑.

 

다양한 치매환자들이 모여 있는 요양병원,잘못된 결혼의 아픈 기억을 지워버리고,
사랑했던 남자를 기다리는 여인과 첫사랑 여인을 찾아나선 한 남자가 만난다.

 

자신의 기억 속 첫사랑이 바로 여인이라고 우기는 남자.
어느새 여인은 그 남자의 기억 속 여인이 되어,
자신의 기억을 남자의 기억으로 재구성한다.

 

삶의 황혼에 이르러 기적 같은 만남을
통해 사랑했던 남자를 다시 만난 여인과
첫사랑을 찾은 남자는 새로운 삶의 의지를
불태우게 되는데...

 

 

 

[프로그램북]

 

 

[출연진]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문성룡(남간호사),권혜원(딸),서민우(여간호사),황은미(할머니) 배우

 

 

 

 

좌로부터 양승일(의사),안윤철(아들) 배우

 

 

 

 김미숙(여인) 배우장,김철영(남자) 배우

 

 

 

 

 

 

 

 

 

 

[티켓]

 

공연명:연극<첫사랑이 돌아온다>
공연기간:2016.7.7~7.24
공연시간:평일 8시/토 3,7시/일 3시(월요일 공연없음)
공연장소:게릴라극장
관람등급:만 8세이상
러닝타임:80분
출연진:김미숙,김철영,양승일,서민우,안윤철,권혜원,문성룡,황은미
티켓가격:일반 3만원/청소년.대학생 2만원
작:윤대성
연출:이윤택
제작:연희단거리패
공연문의:02)763-1268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