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하고 잔인한 복수의 순환과 공허,연극<데블인사이드>!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연극 <래빗홀>로 퓰리처상(2007)을 수상하고, 연극 <굿 피플>로 뉴욕 드라마 비평상(2011)을 수상한 미국의 유명 희곡작가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데이빗 린제이 어바이어’의 데뷔작으로, 작년 이해랑연극상을 수상한 김광보 연출과 극단 맨씨어터의 만남으로 한국 초연되는 스릴러 코미디 작품이다.


<데블 인사이드>는 산행 중 심장마비로 죽었다고 알고 있던 아버지의 죽음이 사실은 누군가에 의해 살해된 것이라는 비밀을 알게 되면서 시작되는 기괴한 복수의 여정을 통해 소통없는 단절이 주는 욕망과 집착의 공허함과 악의 순환성을 그리며, 복수보다 소통을 통해 스스로를 구원하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연극은 거리에 쓰레기가 넘쳐나고 굶주린 개들은 사람을 위협하며 공무원은 모두 파업중인 무정부 상태의 1997년 뉴욕 맨해튼을 배경으로 등장인물 6명이 얽히고 설키며 관객이 보기에는 코미디지만 등장인물들은 매우 진지한 모습을 보여 준다.아버지의 잘린 발이라며 포르말린에 담긴 투명한 유리병이 관객앞에 불쑥 불쑥 나타나지만 정작 배우들은 전혀 웃지 않는다.그들은 지금 아주 진지한 복수만을 생각하는 중이다.그런 배우들의 우스꽝스런 모습은 코미디지만 등장인물들은 비극적 상황속에서 자신의 욕망에만 집착한다.이러한 상황들을 지켜보는 관객은 우습기만 하다.하지만 정작 근래 소통없는 단절이 가져다 주는 사회적 폐단을 우리가 시시때때로 경험하고 있으니 이것 또한 연극적상황과 견주어 보면 별반 다를게 없다.그 폐해는 국가의 존재 자체도 위협하는 아이러니를 낳는다.
연극<데블 인사이드>는 살인사건과 범인 그리고 사건에 연루된 모든 사람들의 관계를 파헤치면서 스릴러지만 과장된 상황으로 코미디를 보여준다.


수 많은 유언비어와 세계적 상황이 불안에 떨게 했던 연극적 배경의 20세기의 상황은 현재까지도 전쟁의 공포와 종교적 분쟁으로 인한 테러의 위험이 상존하면서 여전히 다르지 않으며  관객들은 이런 상황을 공감하게 된다.이런 불확실한 상황은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공포를 조장하고 불안에 떨게 한다.연극<데블 인사이드>처럼 서로를 반목하면서 결국 파멸로 가는 상황이 오지 않는다는 단정할 수 없는 이런 시대에 연극이 주는 메시지가 섬뜩하다. 소통없는 단절이 우리에게 얼마나 큰 최악의 상황을 초래하는지를 지레 짐작한다면 인류가 공존할 수 있는 화합을 위해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를 모두가 고민해야 할것이다.그래야 최소한 연극적 불행은 막을 수 있을테니까 말이다.

비밀에 싸인 교수 칼 역에 김태훈 배우와 박호산 배우가 연기하고,극단 맨씨어터 대표인 우현주 배우가 아들에게 남편의 복수를 종용하는 슬레이드부인 역을 맡았다.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7월 31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는 02)3443-2327 로 하면 된다.

 

 

 

(포스터 이미지=극단 맨씨어터 제공)

 

 

 

[시놉시스]

 

자신의 아들인 '진'에게 가족의 비밀을 이야기하기 위해 14년을 기다린 ‘슬레이터’ 부인은 아들의 21번째 생일 날 아침, 아들에게

성인이 된 기념으로 일상적인 축하와 함께 ‘산행 중 심장마비로 죽었다던 아버지가 실은 누군가에게 살해당한 후 발을 잘렸다’는 비

밀과 함께 증거로 병 속에 보관되어 있던 남편의 발을 건넨다. 그리고 이제 성인이 되었으니 남자답게 아버지의 살인자를 찾아 복수를

하라고 간청한다.

그러나 '진'은 아버지의 복수보다는 러시아 문학 수업을 함께 듣는 '케이틀린'에게 더 관심이 있고, '케이틀린'은 '진'보다는 러시아

문학을 강의하는 '칼 교수’에게 집착적으로 빠져 있다. 자신이 강의하는 도스토옙스키의 세상 속을 살고 있는 '칼 교수'는 동네의 철

물점 주인 ‘브래드’를 살해하고픈 충동에 시달리고, ‘브래드’는 자신의 벽지 속에 악마가 살고 있다고 믿고 있다. ‘브래드’의

옛 여자친구이자 비밀이 많은 ‘릴리’는 우연히 만난 슬레이터 부인의 비극적 가정사에 매료된다. 이렇게 서로 얽히고설킨 사람들 사

이에 어느 날 갑자기 예기치 않은 사고가 발생하는데….
이후 시작된 엉뚱하고 잔인한 복수의 굴레는 과연 끝날 수 있을 것인가?

 

 

 

[커튼콜 사진]

 

이 은 배우(케이틀린 역)

 

 

정수영 배우(릴리 역)     ( *좌측 구도균 배우-브래드 역 )

 

 

우현주 배우(슬레이트 역)

 

 

김태훈 배우(칼 역)

 

 

 

 

 

[티켓]

공 연 명 :  <A Devil Inside (데블 인사이드)>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악마 하나쯤 가지고 있다
공연기간 : 2016년 7월 8일(금) ~ 7월 31일(일)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공연시간 : 평일 오후 8시 | 토.일 오후 2시, 6시 (월 쉼)● (*7월 31일(일) 2시)
관람연령 : 15세이상
작 : 데이빗 레인지-어바이어 (David Lidsay-abaire)
연출 : 김광보
출연 : 김태훈 . 박호산, 우현주, 정수영, 구도균, 이창훈, 이은
제작 : 극단 맨씨어터
티켓가격:R석 5만원,S석 3만5천원
문의 :02)3443-2327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