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 코미디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악마 하나쯤 가지고 있다

A Devil Inside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연극 <래빗홀>로 퓰리처상(2007)을 수상하고, 연극 <굿 피플>로 뉴욕 드라마 비평상(2011)을 수상한 미국의 유명 희곡작가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데이빗 린제이 어바이어(David Lindsay – Abaire)’의 데뷔작으로, 세기말을 앞둔 1997년에 써진 작품이다. 같은 해, 뉴욕 오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 무대를 갖은 후 무사히 21세기를 맞이한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한 메시지를 던지며 오는 7월 9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한국 초연 무대를 갖는다.  

 

인간의 욕망과 집착, 그 무가치함에 대하여.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산행 중 발목이 잘린 채 살해된 한 남자의 기괴한 죽음에 얽힌 여섯 명의 등장인물이 가질 수 없는 것에 집착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통해 ‘인간의 욕망과 집착, 그 무가치함’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물에 잠겨가는 거대한 섬 뉴욕을 - 거리에는 쓰레기가 넘쳐나고, 굶주린 개들은 사람을 위협하며, 공무원은 모두 파업중인 무정부 상태 - 배경으로 하는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도덕과 질서가 무너진 혼란스러운 세기말을 그리고 있다. 또, 작품 속 여섯 명의 등장인물들은 모두 악몽, 환멸,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오해와 집착으로 얽혀,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에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오로지 자신들의 욕망에만 집착한다. 작품 속 ‘소통의 단절, 공감과 존중의 소멸’은 스스로 만들어낸 악(惡)과 공포로 귀결되며, 작가는 이것을 ‘인류의 종말’로 확장시켰다.

 

진정성과 코미디 사이의 오묘한 줄타기.
그러나 작품은 ‘인류의 종말’이라는 끔찍한 공포로 확장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연극적으로 장치된 ‘과장된’ 우연과 필연, 상황들은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등장인물 여섯 명은 이런 비극적인 순간에도 자기 연민에 빠져 매우 진지하게 자신의 욕망에만 집중하고 있는데, 그들의 완벽한 이기심과 일방적인 대화는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는 말처럼 예상하지 못한 순간, 폭소를 터트리게 한다. 또, 배우들의 과장된 연기는 연극적 재미를 더하고, 치밀하게 계산된 약속은 속도감과 긴장감을 선사한다.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살인 사건과 범인, 사건에 연루된 모든 사람들의 관계를 파헤치는 등 서사 자체는 스릴러를 골조로 하지만, 과장된 상황과 캐릭터로 코미디의 흐름을 유지한다. 여기에 연극적 유희까지 더해 기존 연극에서는 좀처럼 보지 못했던 독특하고 새로운 장르로, 연극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연출, 배우, 스태프의 공동 예술의 진수
수많은 예언과 유언비어로 불안에 떨었던 20세기를 뒤로하고, 무사히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 지금도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로 이 시대의 관객들에게 경종을 울릴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매 작품마다 통찰력이 돋보이는 해석으로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은 김광보 연출이 진두지휘하고, 극단 맨씨어터의 대표 배우인 우현주, 박호산, 정수영, 이창훈, 구도균, 이은이 출연한다. 또, 극단 맨씨어터와 여러 번 호흡을 맞춘 김태훈이 출연하여 배우들의 ‘합’이 주는 연극의 묘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정승호 무대 디자이너, 이동진 조명 디자이너, 장한솔 작가가 또 한번 호흡을 맞춰 인간의 복잡한 욕망과 집착, 복잡하고 기괴스러운 관계를 심플하면서도 강렬한 미장센으로 선보인다.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통찰력 있는 해석의 김광보 연출과 10여년을 함께 해온 극단이기 때문에 가능한 배우들의 ‘합’, 그리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고로 인정받은 스태프들이 함께 하여, 공동 작업의 진수를 선보인다.

연극 <데블 인사이드>는 7월 9일부터 31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극단 맨씨어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