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적인 삶을 찾아 숲에서 길을 잃다,연극<곰의 아내>!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가 극공작소 마방진과 공동 제작한 연극 <곰의 아내>는 2015년 제5회 벽산희곡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곰의 아내>(원제: 妻(처)의 감각)는 삼국유사에 나오는 웅녀 신화를 모티브로 삼아 숲에서 길을 잃은 뒤 곰의 새끼를 낳고 살아온 한 여자와 현실에서 냉정하고 치열한 경쟁에 시달리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관객에게 낯선 세상을 선보인다. 인간인 ‘곰의 아내’가 한 남자를 만나 인간 사회로 왔다가 다시 곰의 동굴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여자는 과연 무엇이 ‘인간적’인 것이고 무엇이 짐승보다 나은 삶인지를 끊임없이 고민하게 된다.오히려 인간 원형의 모습을 잃은 듯 보이는 현실 속 등장인물들과 대비된다.


인간 내면 깊은 곳에 숨겨져 있는 무의식과 원형성을 찾아내고자 하는 고연옥 작가는 '주인이 오셨다' , '지하생활자들' , '칼집속의 아버지' , '내 이름은 강' 등 최근 몇 년 동안 발표한 작품에서보다 원형적이고 신화적인 영역으로 시선을 넓히고 있다.이번에 작품을 맡은 고선웅 연출은 자신만의 시각과 언어로 무대 위에 구현해내기 위해, '회귀'라는 반복적인 모티브를 찾아내고 이를 구체적으로 풀어내고 있다. 그 모티브 속에서 자연 혹은 순수의 세계로 돌아가고자 하는 원형적인 지향성이 작품 전체를 통해 반복된다.


숲에서 길을 잃은 여자가 곰을 만나 아이를 낳고 기르다 사냥꾼에 의해 아이는 죽고 '곰의 아내'는 곰을 기다리다 다시 숲에서 길을 잃은 한 남자를 만나 세상으로 나오지만 남자가 다시 여자를 떠나자 숲속 동굴로 돌아간다.마치 연어의 회귀처럼 '곰의 아내'는 숲에서 세상으로 다시 숲으로 회귀하는 과정을 보여준다.이런 과정속에서 '곰의 아내'는 순수를 찾아 숲으로 돌아가려는 순수성을 보여 준다.세상과 치열하게 살았던 남자는 '곰의 아내'를 마치 구원이라도 한 냥 의기양양하지만 다시 아이들을 부양해야 하는 압박감으로 여자를 떠난다.이는 인간의 이중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것으로 '곰의 아내'의 순수성에 정면 배치되는 모습이다.'곰의 아내'의 입장에서 보면 세상은 자신이 있을 곳이 아닌 것이다. 최소한 곰은 앞에 나타나지 않았지만 그녀를 주변에서 지켜줬을 것이고 해를 끼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신화와 현실의 만남이 묘한 기류를 이루는 연극<곰의 아내>는 고연옥 작가와 고선웅 연출의 만남으로 신화속 이야기를 동화처럼 무대위로 꺼집어 내 관객에게 선보이고 있다. 거대한 곰의 탈을 쓰고 '곰의 아내' 곁에 서 있는 곰의 엔딩 장면은 한없이 부끄러워지는 순간이다.


각색과 연출을 맡은 고선웅 극공작소 마방진 예술감독은 2011년 <푸르른 날에> 초연 이후 5년간 남산의 5월을 뜨거운 눈물로 넘치게 한 장본인으로 '칼로막베스' , '변강쇠 점 찍고 옹녀' , '홍도' , '아리랑' , 그리고 지난해 동아연극상 연출상, 대한민국 연극대상 연출상, 올해의 연출가상을 휩쓸었던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종횡무진 가로지르며 작품마다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걸출한 연출가다.


<곰의 아내>는 새로운 관객참여 프로그램인 ‘남산여담’이라는 타이틀 아래 극장투어 ‘어바웃스테이지(AboutStage)’를 7월 16일(토) 12시부터 약 1시간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이음 출판사와 함께하는 ‘이음희곡선 시리즈’ 발간도 이어진다. 공연 <곰의 아내>의 희곡집은 제5회 벽산희곡상 수상 당시의 원제인 <妻(처)의 감각>으로 발간되며, 고연옥 작가의 문학적 텍스트를 희곡집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희곡집은 극장 로비 및 주요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판매한다. 관객참여 프로그램 및 이음희곡선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남산예술센터 누리집(www.nsartscenter.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남편과 아이들 틈에서 살을 부대끼며 살면서도 자신의 몸에 새겨진 곰의 감각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미묘한 여인 ‘곰의 아내’ 역은 임권택 감독의 영화 <화장>(2014)에서 말기암 투병 중인 아내 역을 맡아 죽음을 앞둔 모습을 그려내 호평 받았던 배우 김호정이 맡았다. 김호정 배우는 연극 <아버지와 아들> 이후 오랜만에 연극 무대로 돌아왔다.그외에 고선웅 연출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배우 안성헌, 최용민, 유병훈, 김명기, 김성현, 손고명, 강득종, 이지현이 출연하여 각각 특색 있는 역할로 완성도 높은 초연 무대를 채우고 있다.
<곰의 아내>는 남산예술센터,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예매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중학생 이상 관람가, 전석 3만원, 청소년 및 대학생은 1만 8천원. (문의 02-758-2150)

 

(포스터 이미지=남산예술센터 제공)

 


 

[시놉시스]

 

“분명한 건, 난 인간이 되기 위해서 떠난다는 거다.
더 이상 나빠지지 않기 위해서. 잃어버린 나를 찾기 위해서.”


숲에 버려진 한 남자가 동굴에 혼자 살고 있는 한 여자에 의해 목숨을 건진다. 그녀는 숲에서 길을 잃은 뒤 한때 곰과 살았고 그

와의 사이에서 아기를 낳았으나, 사냥꾼에게 발견되어 아기는 죽고 곰 남편과도 이별하게 된 이야기를 들려준다.
하룻밤의 동침으로 남자의 아이를 갖게 된 여자는 그를 따라 도시로 떠나고, 그들은 가정을 꾸리는 평범한 생활을 시작한다. 얼

마 지나지 않아 남자는 아내와 자식들을 부양해야 한다는 부담에 점점 지쳐가고, 여자는 인간들의 잔인한 본성에 환멸을 느끼며

점점 집안으로만 숨는다.

 

 

 

(컨셉이미지=남산예술센터 제공)

 

 

[티켓]

■ 공 연 명 : <곰의 아내>(원제: 妻(처)의 감각)
■ 기    간 : 2016년 7월 1일(금)–7월 17일(일)
■ 시    간 : 평일(화수목금) 오후8시 / 주말(토일) 오후3시 (월 쉼)
■ 장    소 :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 부대행사 : ‘남산여담’ 극장투어 AboutStage=>7월 16일(토)12:00-13:00
■ 주    최 : 서울특별시
■ 주    관 : 서울문화재단, 극공작소 마방진
■ 제    작 : 남산예술센터, 극공작소 마방진
■ 제작지원 : 벽산문화재단
■ 후    원 : 벽산엔지니어링(주)
■ 관 람 료 : 전석 30,000원 / 학생 18,000원
■ 관람연령 : 만13세(중학생) 이상
■ 러닝타임 : 110분(예정)
■ 예    매 : 남산예술센터 www.nsartscenter.or.kr / 인터파크 ticket.interpark.com
■ 문    의 : 남산예술센터 02-758-2150
■ 작 : 고연옥 ■ 각색/연출 : 고선웅 ■ 드라마터그 : 김주연
■ 출연진 : 김호정, 안성헌, 최용민, 유병훈, 김명기, 김성현, 손고명, 강득종, 이지현
■ 무대 : 박상봉 ■ 조명 : 류백희 ■ 음악 : 김태규 ■ 의상 : 김지연 ■ 분장 : 장경숙
■ 소품 : 김수진 ■ 조연출 : 서정완, 노현동 ■ 기획 : 고강민, 이은경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