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합창단 제142회 정기연주회

 

생명의 강물 하나로 흘러 평화를 노래하리라

칸타타 한강

3.3() 19:30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 세종문화회관 시즌제 “2016 세종시즌첫 번째 공연! 서울시합창단 <칸타타 한강’>

- 임준희(작곡), 탁계석(대본)과 함께 한강에 얽힌 우리들의 삶을 이야기하다

- 국악와 양악의 아름다운 하모니, 200여명의 출연진이 펼치는 웅장한 무대

 

공 연 명

서울시합창단 제142회 정기연주회 <칸타타 한강’>

공연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일시

2016.3.3 () 오후 730

티켓가격

R5만원 S3만원 A2만원 B1만원

관람연령

7세 이상 (취학 아동 이상)

제작/출연

지휘 김명엽 작곡 임준희 대본 탁계석

소프라노 박미혜 알토 이아경 테너 이원준 바리톤 최진학

정가 안정아 판소리 안이호

합창 서울시합창단, 고양시립합창단,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협연 서울시국악관현악단,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예매문의

세종문화회관 02)399-1000 www.sejongpac.or.kr

인터파크티켓 1544-1555 www.ticketpark.com

 

얼마나 먼 그리움이기에 푸른 산맥 뿌리치고 달려왔나 북한강은 그렇게 달려왔나

얼마나 깊은 그리움이기에 거친 수풀 헤치고 흘러왔나 남한강은 그렇게 흘러왔나

- <두물머리 사랑>

 

한강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의 역사_서울시합창단 <칸타타 한강’>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단장 김명엽)은 제 142회 정기연주회 <칸타타 한강’>을 오는 33() 세종대극장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2016년 세종문화회관이 처음 추진하는 시즌제 “2016 세종시즌의 첫 작품으로, 서울을 소재로 한 창작 합창곡으로 문을 열 예정이다.

<칸타타 한강’>은 임준희(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가 작곡하고 탁계석(음악평론가)이 대본을 쓴 대규모 편성의 창작 칸타타로, 2011년에 초연된 바 있다. 이후 5년 만인 올 해 서울시합창단이 다시 감동의 무대를 세종대극장에 올린다. 김명엽 서울시합창단장이 지휘하고 서울시합창단, 고양시립합창단,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이 노래하며 군포 프라임필하모닉과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연주하는 등 200여명의 대규모 출연진이 우리민족의 대 서사시를 웅장한 음악으로 표현할 것이다. 또한 소프라노 박미혜, 알토 이아경, 테너 이원준, 바리톤 최진학, 정가 안정아, 판소리 안이호가 협연해 동서양의 선율이 조화로운 음악을 선사한다. 입장권: 1만원~5만원, 문의: 02)399-1000.

내 사랑 한강아 강아 한강아 다시 뛰자 한강아” - <아 한강이여>

 

국악과 양악의 아름다운 하모니, ‘한강을 노래하다

작곡가 임준희는 국악 칸타타 어부사시사2011년 대한민국 작곡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서양음악 작곡을 전공했지만 국악음반까지 낼 정도로 현대적인 국악을 잘 표현하기로 유명하다. 반면 탁계석 평론가는 지속해서 우리 문화를 대표할 음악이 필요하다고 피력하며 그 주장에 걸 맞는 활동을 해왔다. 창작 합창 레퍼토리 발굴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서울시합창단이 임준희 작곡가와 탁계석 평론가에게 위촉해 칸타타 한강이 탄생하게 되었다.

칸타타 한강은 서양음악과 우리음악의 조화를 멋스럽게 그려냈는데 다양한 편성의 합창과 판소리, 정악을 함께 담아 총 5부로 구성했다. 성악가들의 풍성하고 힘 있는 소리, 어린이합창이 표현하는 깨끗하고 고은 음색, 우리의 판소리와 정가 속에 담긴 슬픔과 한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악기편성은 서양 관현악을 기본으로 하여 대금, 해금, 피리, 태평소, 가야금, 거문고, 장구, 꽹과리 등의 국악기를 사용함으로써 한국적인 색채를 더했다. 또한, <정선 아리랑>, <뱃노래>, <아우라지 전설>, <한강수 타령>, <두물머리 사랑>, <강강수월레>, <밀양 아리랑>, <경기 아리랑> 등 민속적인 소재를 통해 관객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서울시합창단 <칸타타 한강’>은 관객 모두가 한강의 역사와 이야기, 음악을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사진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