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 거실에서 밖을 바라 보면 바로 앞에 바로 앞에 소나무가 있고 까치가 집을 짓고 살고 있다.

전에도 처음에는 나무를 시에서 베어 버렸지만 다시 까치는 집을 지었고 이제는 까치집이 1개는 까치들이 입주를 마쳤고

1개는 시공중이다.

언제나 마지막 까치집이 완공을 볼지는 모르지만 바람이 불면 까치집위의 소나무 가지가 좌우로 흔들거린다.

까치 새끼들이 놀이기구 타는 느낌이 아닐까 걱정된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