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T여왕의 계보를 잇는 헤이즐” 1st 미니앨범

집에 가자" 127일 발매

 

 

 

드라마 청담동스캔들, 기분좋은 날, 별이되어빛나리 등의 많은 드라마 OST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헤이즐이 첫번째 미니앨범으로 숨겨두었던 그녀만의 매력과 감성을 들려준다.

 

27일 정오을 통해 발매하는 이번 헤이즐의 첫번째 미니앨범 집에 가자헤이즐의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을 드러내기 위해 편곡과 악기의 구성을 최소화하여 그녀의 목소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였고 가공되지 않은 그대로의 자연스러운 헤이즐의 노래를 표현할 수 있도록 프로듀싱했다.

또한 가창뿐 아니라 그림에도 재능을 가지고 있는 헤이즐은 이번 앨범의 자켓의 디자인도 직접 작업을 하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첫번째 곡이자 미니앨범의 타이틀곡인 집에 가자는 드라마 음악감독 겸 작곡가 해온이 곡을 쓰고 작사가 강우경이 노랫말을 입힌 타이틀 곡이다. ‘헤이즐만의 따스하고 감성적인 보이스와 심플하게 편곡된 어쿠스틱 기타의 아름다운 조화를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지치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따스한 위로와 희망을 담은 노랫말과 헤이즐의 진정성 있는 목소리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포크 발라드 넘버이다.

 

두번째 곡인 그 곳은 헤이즐의 순수하고 담백한 보이스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곡으로 우리가 늘 꿈꿔왔던 `그 곳`으로 안내한다. 드라마 구가의 서” OST - 수지의 "나를 잊지말아요" 왕가네 식구들” OST - 박승화의 "사랑인가 봅니다"의 작곡가 알고보니혼수상태(김경범)’와 감성 작곡가 헬로굿보이(이국현)’가 함께한 작품이다. 틈이 없이 빡빡한 일상 속에서 잠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우리들 각자의 그 곳으로 잠시 떠나보자. 추억이 곧 힐링이다.

 

세번째 곡 내가 너라면은 드라마 OST의 웰메이드 작곡팀 빨간양말(임동균, 김영성, 어한중)”의 곡으로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 하는 내용으로 아름답지만 슬픈 멜로디를 피아노 반주와 헤이즐만의 음색과 톤으로 표현한 곡으로 들을수록 분위기에 취하게 만드는 오묘한 느낌의 발라드 곡이다.

​(사진제공:칼라풀레코즈/보도자료제공:내일엔터테인먼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