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마포 공연예술관광페스티벌 개최

( Mapo Performing Arts & Tourism Festival )

- 홍대 문화권과 연계한 예술관광 프로그램의 상설화를 목표로 차별화된 축제 마련

- .외국인이 함께 만드는 개막일(10/30) 할로윈 거리예술 퍼레이드가 압권

 

 

 

 

 

 

 

공연과 예술, 관광이 어우러지는 ‘ACTIVE’한 축제 1회 마포 공연예술관광 페스티벌(Mapo Performing Arts & Tourism Festival / 이하 M-PAT)1027()부터 114()까지 9일간 마포구 전역에서 개최된다.

 

마포문화재단과 한국공연관광협회,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서울시와 마포구가 후원하는 M-PATAlive(생생함), Colorful(화려함), Touched(감동), Interesting(재미), Variety(다채로움), Exiting(흥분)을 메인 테마로 내국인은 물론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ACTIVE한 대한민국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축제기간동안 K-넌버벌 페스타, 홍대 클럽 스페셜, 게스트하우스 루프콘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마포 곳곳에서 펼쳐지며, 축제의 하이라이트가 될 개막 퍼레이드는 메인 무대(KT&G상상마당 앞)를 시작으로 주차장길, 홍대 정문 앞 도로, 홍익어린이공원을 거쳐 다시 메인 무대로 돌아오는 총 1km 거리의 대규모 행진으로 약 90분간 진행된다.

 

M-PAT 페스티벌의 백미, 할로윈 거리예술 퍼레이드 및 개막식

 

M-PAT 페스티벌의 백미가 될 개막식할로윈 거리예술 퍼레이드1030() 홍대 주차장길. 홍대 정문앞 도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KT&G 상상마당 앞 메인 무대에서 진행되는 개막식은 넌버벌 퍼포먼스 빵쇼와 쿵 페스티벌의 식전 공연으로 무대를 열며 김현욱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는다.

페스티벌 소개 및 내.외빈 소개, 축하영상 상영 등의 개막식 순서가 끝나면 도열해 있던 퍼레이드 팀의 화려한 행진이 시작된다.

 

‘ACTIVE MAPO'를 주제로 17개팀 800여명이 참여하게 되는 퍼레이드는 브라스통의 팡파레 연주가 시작을 알리면 라퍼커션이 선두로 나서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한다. 뒤이어 대한실용무용협회의 밸리 댄스와 스트릿 댄스로 화려함을 더하고 경민대학교 음악줄넘기팀과 시민공모팀, 태평소 연주, 비눗방울 쇼, 브라질/아프리카 타악, 힙합 팀 등이 차례로 뒤를 따르며 시민들의 흥을 돋운다. 여기에, 5대의 헤이라이더(자전거 인력거)에 발전기와 앰프를 구비하여 이동 중에도 음향에 맞춰 다양한 퍼포먼스들을 선보일 수 있게 한다.

 

특히, 이 퍼레이드는 할로윈데이(10월의 마지막 날) 전야 행사의 의미도 함께 갖는데 이를 위해 주한외국인유학생협회 소속의 외국인들이 함께 참여해 각 나라별 귀신 코스프레를 선보일 예정이다. , 이 날 오후 1시부터 메인 무대 근처에 시민 참여 부스 3곳을 설치하여 직접 가면을 만들 수 있게 하고, 직접 만든 가면을 쓰고 퍼레이드에 참여도 할 수 있다. 이렇게 참여한 참가자 300명에게는 라이브 클럽데이 입장권을 선물로 증정한다.

 

300m에 이르는 퍼레이드 행렬이 각 기점에 도착하면 팀별 준비한 공연을 선보이고, 1km에 이르는 퍼레이드 구간을 모두 거쳐 모든 팀이 메인 무대에 다시 도열하면 전 출연진이 함께 부르고 연주하는 아리랑으로 퍼레이드는 막을 내리게 된다. 한편, 퍼레이드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당일 430분부터 530분까지 홍대입구역 사거리에서 홍대 정문 앞에 이르는 1개 차로의 차량통행이 제한된다.

 

퍼레이드에 이어지는 식후 행사로 오리지널 드로잉쇼, 점프, 페인터즈 히어로, 사춤 팀의 축하공연이 오후 8시까지 펼쳐진다.

 

지역의 다양한 문화자원과의 연계 및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상생의

 

M-PAT은 마포지역에서 활동하는 20여개의 예술단체와 10여개의 지역단체 그리고 라이브클럽협동조합, 홍대 상인 연합회, KGA 게스트하우스 연합, 마포관광포럼 등 지역의 다양한 문화자원이 함께 만드는 상생의 축제이다.

 

상반기 메르스 여파로 위축된 지역 상권을 조금이나마 회복하고, 해외 관광객의 재유입 및 축제 붐업을 통해 지역 예술가, 영세 소상공인은 물론 관광업계가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먼저, ‘K-넌버벌 페스타(10.27-11.1 / 홍대 특설무대)’에서는 점프, 드럼캣, 드로잉쇼, 판타스틱 등 한국을 대표하는 8개 공연팀이 관람객들을 맞아 신나는 무대를 선보이고, 홍대의 정신이자 홍대의 자랑인 인디 밴드들이 홍대 클럽 스페셜(10.30-11.1 / 메인 무대 및 홍대 클럽)’게스트하우스 루프콘(10.30-11.1 / 게스트하우스 3)’ 무대를 책임진다. , 거점 공연으로 진행되는 ‘M-point(11.3-11.4 / 도화동 도화소공원)'에서는 인디 공연과 클래식, 낭독 연극 등을 관람할 수 있다.

 

특히, ‘게스트하우스 루프콘은 관객을 기다리는 소극적인 공연에서 나아가 한국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머무르는 주요 게스트하우스를 아티스트들이 직접 찾아가 펼침으로써 문화강국 대한민국의 우수한 문화자원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기회가 되리라 기대한다.

 

마포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 축제를 꿈꾸는 Active MAPO! M-PAT Festival

 

올해 첫 선을 보이는 M-PAT은 마포의 우수한 공연예술과 관광자원을 한데 모아 시너지를 높임으로써 가치있는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자 한다. 연간 600만명 이상의 외국인이 방문하는 마포의 문화적 잠재성을 한층 더 키워 한국의 공연문화를 선보이는 대표 축제로 거듭남과 동시에 관광 활성화에도 이바지하는 관광 특화 컨텐츠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마포문화재단의 이창기 대표이사는 지역 예술단체와 상인회 등 지역사회 자원들이 적극 참여하여 대규모 축제를 치루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풍부한 문화예술자원을 가진 마포의 장점을 살려 차별화된 브랜드로 키워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제공:(재)마포문화재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