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3일 목요일

지폄면의 폐역을 촬영하다 주변의 가을이 오는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이제 추석도 얼마남지 않았어요.

 

 

 

 

 

 

 

                                  옥수수

 

 

 

 

 

 

                                        이날 비가 조금 내렸다.


 

 

 

 비가 개고 고추를 말리는 계신 동네 아주머니.

 

 

 

 

                                                    밤도 이제 영글어 간다.

 

 

 

 여기도 고추 말리는 풍경이

 

 

 

 

 

 

 

 

 

 대추가 많이 달려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