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기에 더 아프고 사랑스런 이야기,연극<녹차정원>!

 

연극<녹차정원>은 뇌성마비 중증 장애인이 있는 한 가정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이다.장애인과 장애인의 성 등 무거운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다.이제 첫사랑에 눈뜬 재수생 동생 다롱이와 장폐색증으로 생사의 고비를 넘긴 중증 뇌병변 장애인인 형 영재의 따뜻한 이야기가 감동적이다.
장폐색증으로 죽을 고비를 넘긴 장남인 장애인을 살리기 위해 매일 운동을 시키는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가 못마땅한 어머니
는 사랑의 방식만 다를뿐이다.장애인이 형을 위해 여자를 소개시켜주고픈 동생.집을 떠나 살고 있지만 언제나 가족 생각뿐인 다롱이의 누나가 가족이기에 더 아픈 사랑의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가족애, 장애인, 성 등 무겁고 조금은 터부시되는 주제를 여성작가의 필력으로 담담하게 풀어내고 있다.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휴머니즘 연극으로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연극 <녹차정원>은 이시원 작가의 옥랑 희곡상 수상작으로 웃음을 강제로 유발 하지 않으면서도 깔끔한 문체로 쓸쓸함과 그리움의 정서를 세밀하고도 절묘하게 빚어낸다는 평을 받는다. 이시원 작가는 2005년 <녹차정원>으로 옥랑희곡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2010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희곡 <변신>이 당선되었다. 연극계 40년의 인생에 3번의 암투병을 이기고 돌아온 연출가 강영걸의 합작품이다.


연극 <녹차정원>은 문화체육관광부 1+1 지원작으로 인터파크 예매를 통해 티켓 1장을 사면, 1장의 티켓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15,000원에 2인이 관람할 수 있는 혜택이다. 문의 전화070-7510-4363

 

 

[줄거리]
재수생인 다롱에게 여자 친구가 생겼습니다. 여자 친구와 달콤한 사랑에 빠진 다롱, 중증의 뇌성마비 장애인인 형은 혼자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습니다. 형도 이런 행복한 감정을 느껴볼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햇살 좋은 늦여름의 오후, 한껏 멋을 낸 형과 다롱은 신이 나서 외출 준비를 합니다. 겉으로 드러내진 않지만 들떠있는 마음의 저녁나절, 설레는 마음으로 형의 귀가를 기다립니다.

 

 

[공연사진=창작그룹 가족 소유입니다]

 

[출연진]

 

 

[무대]

 

 

[커튼콜 사진]

 동생 다롱(김현식 배우),하루(강윤경 배우)

 

 

 

 누나(길윤이 배우),남자친구(이재근 배우)

 

 

 

 어머니(오선숙 배우),아버지(문영수 배우)

 

 

 

 

 형(김용민 배우),여자(사녹 배우)

 

김용민 배우는 뇌성마비 장애인을 너무 잘 연기했다.

 

 

 

[티켓]

[공연 개요]
■ 공연제목 : 연극 <녹차 정원>
■ 러닝타임/관람연령 : 90분 (인터미션 없음)/ 만12세 이상 관람가
■ 장소/기간 : 아름다운 극장 / 09. 01 ~ 09. 20 
■ 관람시간 : 월 쉼 / 화~금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요일, 공휴일 3시
■ 출연 : 문영수. 오선숙. 김용민. 사녹. 강윤경. 길윤이. 이재근. 김현식
■ 티켓 : 전석 30,000원
■ 주최 : 창작그룹 가족
■ 문의 : 070-7510-4363

 

(사진제공:창작그룹 가족)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