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같이금요일에 미리 예매해둔 영화[최종병기 활]을

보고 왔다.

3일 연휴에 영화 한편의 시작

그것도 더 재미있고 박진감 넘치는 영화라 더 좋았다.

[최종병기 활]은 영화배우 박해일씨의 최초 사극연기 도전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좋은 연기를 보여 주었다.

문채원씨의 모습은 애절하게 다가와 구하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도록 본능을 일깨우고

요즘 브라운관에서 못보던 이경영씨도 볼 수 있어 좋았다.

청나라 장수로 나온 류승룡씨와 박해일의 극적인 대결구도

동생을 구하기 위한 처절한 복수

조선의 신궁답게 멋지게 연기를 한 박해일씨에게 박수를 보낸다.

스토리도 탄탄하고 배우들의 연기도 좋아

재미를 더하는 영화 [최종병기 활]은 1636년판 람보다.

물론 박해일은조선의 람보다.

스피디한 화면 빠른 전개와 긴장감이 이 여름을 시원하게 해주는 영화

그래서이 영화를 안보신분이라면강력 강추하고 싶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