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도 막을 수 없었던 관객들의 열정

 

“2015 레인보우 아일랜드 뮤직&캠핑성료!

 

헤드라이너 김창완밴드의 청춘들을 위한 감동의 축배 연사 화제

 

빈지노, 규현, 혁오, 정기고, 에디킴 등 아티스트도 감동한 관객 반응

 

- “그 어떤 것도 여러분의 꿈을 방해하지 못할 것김창완밴드 감동의 축배 연사

- 관객과 함께 폭우 속 열창한 박새별, 혁오, 정기고!

 

 

[자료제공 VU ENT / 왼쪽상단부터 오른쪽방향으로 김창완 밴드, 빈지노, 규현, 정기고, 에디킴]

 

 

올해로 5회를 맞은 <2015 레인보우 아일랜드 뮤직&캠핑>이 관객들의 뜨거운 열정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지난 주말 양일간, 강원도 춘천시의 남이섬 일대에서 진행된 레인보우 아일랜드 페스티벌은 첫 날 20, ‘박새별의 무대로 그 화려한 막을 열었다. 박새별은 최근 발표한 싱글앨범의 신곡이자 레인보우 페스티벌의 테마송이기도 한 ‘SKY HIGH’를 발매 이후 최초로 라이브로 선보였고 공연 중간에는 결혼을 앞둔 커플 관객을 무대에 올려 프로포즈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사랑스러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해피송’, ‘사랑인가요’, ‘바야흐로 사랑의 계절’, ‘사랑이 우릴 다시 만나게 한다면과 박새별 버전으로 새로이 편곡한 토이의 7집 수록곡 ‘U&I’를 부르며 첫 무대를 마무리 했다.

 

박새별의 무대가 끝난 후 서브스테이지에서는 독특한 음악색으로 최근 음악계의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밴드 혁오의 무대가 펼쳐졌다. 핫한 신인인 만큼 관객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PANDA BEAR', '위잉위잉', '와리가리' 등 대중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곡들을 비롯하여 'Ohio', 'I Have No Hometown' 등 라이브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혁오의 노래도 직접 들어볼 수 있어 페스티벌 초반부터 관객 분위기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페스티벌 첫 날인 20일은 전국적인 폭우로 인해 남이섬에도 무거운 비가 내렸다. 관계자들은 행사 진행에 염려가 많았지만 어둑한 먹구름이 관객들의 열정을 식힐 수는 없었다. 메인 스테이지의 두 번째 게스트 정기고는 시원하게 내리는 비를 관객들과 함께 흠뻑 맞으며 라이브 무대를 진행했고, 관객들은 이 모습에 더욱 열광했다. 정기고는 2년만에 미발표곡 '상처팔이'를 들려주고 이와 함께 '너를 원해', 'bye bye bye' 그리고''까지 선보이며 관객과의 최고의 호흡을 보여주었다.

 

이어진 서브 스테이지에서는 정기고 만큼이나 달콤한 보이스를 자랑하는 에디킴의 무대가 이어졌다. 에디킴은 '2 Years Apart', '밀당의 고수', '너 사용법' 등 큰 사랑을 받아온 자신의 노래들과 작년 최고의 음악영화 '비긴 어게인'의 수록곡 'Lost Stars'까지 열창하며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폭우가 잠잠해질 즈음 곳곳에 흩어져 있던 관객들이 래퍼 빈지노가 등장한 메인스테이지로 몰렸다. 빈지노는 평소 호흡을 맞춰오던 밴드들과 함께 밴드셋으로 라이브를 선보였다. '어쩌라고', '달리, , 피카소', '부기 온앤온'부터 앵콜곡 '아쿠아맨' 까지 라이브 밴드로 선보이는 빈지노의 환상적인 랩은 남이섬 전체를 후끈거리게 만들었다.

빈지노의 힙합 열기는 그레이&로꼬가 이어갔다. '꿈이 뭐야', '깜빡', '위험해', '감아', '하기나 해' 등 관객들이 모두 한마음으로 그들에 열광하자 그레이&로꼬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자료제공 VU ENT / 왼쪽상단부터 오른쪽방향으로 술탄 오브 더 디스코, 그레이&로꼬, 박세별, 혁오, 라이크라익스]

 

이어 데뷔 이래 첫 페스티벌 출연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무대에 등장했다. 최근 발표한 솔로앨범이 전 음원 사이트 및 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사랑을 받은 규현의 목소리가 마이크를 타고 흐르자 규현을 보기 위해 찾은 수많은 해외팬들과 여성 관객들의 환호가 여기저기에서 터졌다. 규현은 MBC 예능 프로그램인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의 메인 MC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만큼 공연 내내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으며 '희망은 잠들지 않는 꿈(제빵왕 김탁구 OST)', '듣죠... 그대를(파스타 OST)' 등 그동안 드라마 OST로 참여한 자신의 곡과 '사랑 먼지', '기억의 습작', '깊은 밤을 날아서' 등 선배 가수들의 곡, 그리고 인기 솔로곡 '광화문에서'까지 본인이 직접 선곡한 다양한 세트리스트로 관객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밤이 찾아온 남이섬은 한층 음악으로 물들었다. 2015 레인보우 아일랜드 뮤직&캠핑의 헤드라이너 김창완 밴드가 등장한 것.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남이섬을 찾은 김창완 밴드는 산울림부터 최근 발표한 김창완 밴드의 신곡까지 총 15곡을 선보였고, '청춘들을 위한 축배 연사'"그 어떤 것도 여러분의 꿈을 방해하지 못할 것"이라며 "오늘 정말 아름다운 밤입니다. 평생 잊지 못할 밤을 만듭시다. 여러분 사랑합니다."를 외치며 이 시대 모든 청춘들을 응원했다. 공연 말미에는 이디오테잎의 깜짝 등장으로 '가지마오', '제발 제발'의 무대를 함께 꾸며 관객들을 더 열광케 했다. 앵콜곡 '너의 의미'는 전주가 흘러나온 것만으로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고 노래 내내 일명 '떼창'으로 김창완을 감격시키기도 했다.

 

 

 

 

 

[자료제공 VU ENT / 2015 레인보우 아일랜드 뮤직&캠핑]

 

 

2015 레인보우 아일랜드는 관객과 아티스트가 함께 레크레이션 프로그램을 즐길수 있는 MT형 페스티벌 답게 다양한 이벤트로 관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냈다. 특히 아티스트 소장품을 경매하는 '스타 소장품 옥션', 빨대 세 개와 숟가락 세 개로 마시는 '맥주 빨리 마시기 대회', 소년상회 채낙영 쉐프의 음식을 맛볼 수 있었던 '침샘폭발 쿠킹쇼', ‘음란소년과 함께 빼빼로 물고 양파링 옮기기 및 입술로 색종이 옮기는 오빠 이러려고 캠핑하는거야', ‘디제이 소다와 댄스타임 힙합 호키포키까지 이 모든 레크레이션은 엠씨 프라임의 진행으로 관객들과 한층 더 버라이어티한 밤을 보낼 수 있었다.

 

첫날 행사의 마무리는 모두를 춤추게 하는 마력의 밴드 술탄 오브 더 디스코’, ‘김간지X하헌진’, 기타와 댄스를 동시에 소화하는 소심한 오빠들’, 일렉트로닉 DJ듀오 라이크 라익스’, 뉴잭스윙 아티스트 기린’, DJ소다가 새벽까지 관객들과 함께 했다.

이튿날 21일 일요일은 언제 비가 내렸냐는 듯 하루종일 화창한 날씨가 이어졌다. 전날의 숙취 해소를 위해 관객 모두가 국민체조로 아침을 시작했고, ‘에스꼴라 알레그리아와 삼바댄스를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소심한 오빠들과의 명랑 대운동회에는 침샘폭발 쿠킹쇼에 참여했던 채낙영 쉐프까지 가세해 관객들과 함께 전략 줄다리기 꼬리잡기 등을 땀을 뻘뻘 흘리며 즐겼다. 이 날은 유즈드카세트’, ‘신나는섬’, ‘미미시스터즈의 무대가 펼쳐졌고 준비된 무대의 마지막 게스트 바버렛츠의 앵콜 곡으로 환상의 섬 남이섬에서의 페스티벌을 마무리 했다.

최고의 아티스트들의 무대, 신선한 레크레이션 행사, 이벤트 등으로 남이섬을 들썩이게 한 이번 레인보우 아일랜드 페스티벌은 이틀 동안 약 일만 오천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무사히 성료했다.

 

공연명

2015 레인보우 아일랜드 뮤직&캠핑

( 2015 Rainbow Island Music & Camping )

일시

2015620일 토요일 ~ 621일 일요일

장소

남이섬 일대

티켓

1일권 44,000/ 2일권 정가 77,000 / 2일권 얼리버드 266,000

출연진

김창완 밴드, 규현, 빈지노, 정기고, 에디킴, 술탄 오브 더 디스코,

그레이&로꼬, 박새별, 기린, 혁오, 에스꼴라알레그리아, 김간지X하헌진,

소심한 오빠들, 무드살롱, 라이크라익스, 음란소년, 바버렛츠, 미미시스터즈,

신나는섬, 유즈드카세트, 엠씨프라임, 채낙영쉐프, DJ 소다

주최

VU ENT

문의

VU ENT 010-3360-7846

예매

예스24 1544-6399 / 인터파크 1544-1555

홈페이지

www.rainbowfestival.co.kr

트위터

twitter.com/rainbow_fest

페이스북

www.facebook.com/rainbowfestival

인스타그램

instagram.com/rainbow_fest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