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찬으로부터 시작된 상처의 치유,러시아 현대 희곡<두 사람을 위한 만찬>!

 

러시아 현대 희곡<두 사람을 위한 만찬>은 극단 백수광부 54번째 정기공연으로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작품이다.  1990년대 러시아 교외를 배경으로 중년의 여자가 혼자 살고 있는 집에 한 남자가 찾아 온다.
미국에 있는 아들을 만나러 가기 위해 2년이나 집을 비우게 될 여자가 집을 지켜줄 경비를 고용할 신문 광고를 보고 남자가 찾아온 것이다.
경계심을 가진 여자와 무뚝뚝한 남자의 대화는 시작되고 남자를 채용하기로 한 여자는 대문 옆 창고에서 남자를 기거하게 하고 저녁식사를 하면서
조금씩 경계를 풀기 시작한다.이런 대화의 일상이 계속되면서 두 사람은 서로에게 자기 고백을 하게 되고 외롭기만한 무료함 속에서 서로의  아픔을 알게되고 마음의 치유를 받는다.여자와 남자의 툭툭 내던지는 대화가 남다르다. 건조하지만 재미난 대사들로 가득하다.여자의 표정과 제스처도 여기에 한 몫을 하고 무뚝뚝 한 남자의 비밀스런 배낭에는 책들이 가득 들어 있다.남자는 지식이 풍부한 사람이었다. 두 사람은 그렇게 서로를 알게 되면서 경계했던 마음의 벽도 서서히 허물기 시작한다.
연극 <두 사람을 위한 만찬>은 중년의 두 남녀에게 찾아온 낯설고 어색한 만남 그리고 이를 통한 치유에 대한 이야기이다. 인생의 후반기, 새로운 인연이 낯선 사람들에게 찾아온 만남은 날이 서 있는 듯 위태롭기만 하다. 서로 각자의 아픔을 발견하지만 전혀 다른 인생을 살아온 두 사람의 경계심이 그들 사이를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두 사람의 거리를 가까워지게 하는 건 그들만의 작은 ‘만찬’이다.


무대 위 실내악과 함께 전개되는 극은 두 인물간의 애증 어린 갈등과 신경전을 더욱 재미있고 입체감 있게 전달한다.  무대 담너머 숨어 있다가 불쑥 불쑥 나타나 두 사람의 만찬을 위해 연주하는 4명의 연주자의 등장이 재미가 있다.
연주가 끝나면 재치있게 숨는다.언제 연주자가 등장할지 관객이 궁금해지게 만드는데 이것도 재미난 연출이다. 현장에서 듣는 라이브 클래식의 음악은 관객들에게 만찬과 더불어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한다.  6월 28일까지 대학로 예술공간SM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889-3561(~2)

 

 

 

 

[시놉시스]
비가 갠 저녁 한적한 교외의 어느 집. 이곳엔 중년의 여자가 혼자 살고 있다. 잠시 뒤 한 낯선 남자가 이 집의 경비로 일하기 위해 찾아온다.
커다란 가방을 메고 온 이 남자는 무뚝뚝하기 그지없고 여인은 경계심을 완전히 떨치지 못하지만 남자를 고용한다. 여인의 경계심은 남자와  함께 하는 식사를 하며 나누는 서로의 자기 고백으로 서서히 풀려간다. 여인에게는 미국에서 가정을 꾸리고 살아가는 아들이 있다.
아들은 어머니와 소식을 끊은 지 오래이지만 여인은 언제나 아들과 만나기를 희망하며 직업 알선소를 통해 미국으로 가길 꿈꾸는데....

 

 

[출연 배우]

 [무대]

 

 

 

 

 유성진,정은경 배우

 

 

 

 4명의 연주자

창고 너머 담장 너머에서 살포시 나타난다 ㅎㅎ

 

 

 

 

[티켓]

공 연 명: 두 사람을 위한 만찬
일    시: 2015년 6월 18일(목) ~ 28일(일) (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 4시 / 월 쉼)
장    소: 예술공간SM
작: 따찌아나 A. 까찐스까야
번    역: 박상하
연    출: 유명훈
출    연: 정은경,유성진 / 연주_민병욱, 최한결, 하동기, 백정희
제    작: 극단 백수광부
티    켓: 전석 20,000원
공연시간: 110분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관람가
예 매 처: 인터파크, 코르코르디움(corcordium.co.kr), 대학로티켓닷컴
문    의: 02-889-3561,2

 

 

(사진제공:극단 백수광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