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공연되는 연극 <스피팅 인 텅스>는 호주 유명 극작가 앤드류 보벨의 대표작으로 1996년 초연후 1997년 호주작가협회상 공연부문을 수상한 화제작으로 2001년 란타나(Lantana)라는 영화로 제작되어 호주영화협회상 5개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으며 2003년 런던비평가협회상 작가상을 수상한 작품이다.총 3막으로 구성되어 이승준,강필석,김종구,정문성,전익령,강지원,김지현,정운선 8명의 배우들이 총 9개의 캐릭터를 소화하게 되는데 공연에서 4명의 배우가 총 9개의 캐릭터를 소화하게 되고 한 배우가 연기하는 두 세개의 캐릭터는 극의 메시지를 강하게 전달시킨다.


공연이 시작되고 1막에서 4명의 배우가 두명씩 커플을 이뤄 두 커플이 싸구려 모텔방에 들어와 대화를 하는것을 동시에 보여 준다.두 커플의 남녀 관계는 오늘 처음 만난 관계지만 서로 상대방 커플의 배우자다. 같은 공간에서 동시에 오버랩되는 두커플의 대화내용은 서로 교차적으로 이루어지는데,낯선 모습에 관객들은 어리둥절 하지만 이내 익숙해지고 대화 내용에 재미있어 한다.정반대의 상황을 연기하는 대사가 얽힐만도 한데 배우들은 이미 이런 우려를 알기라도 한듯 감정연기를 제대로 펼친다. 이 연극의 또 다른 재미난 장면이다.
초반 20분이 그렇게 지나면 상대방 커플의 남자들이 술집에서 만나 우연히 서로에 대한 대화를 하면서 제인의 남편 피트가 레옹의 부인 쏘냐를 만났다는 사실을 레옹은 피트로부터 듣게 된다. 다시 레옹의 아내 쏘냐와 피트의 아내 제인이 우연히 술집에서 만나 대화를 한다.쏘냐의 남편 레옹을 만나 하룻밤을 지낸 여자가 제인이라는 사실을 제인으로 부터 듣는 쏘냐의 모습이 한없이 슬프게 느껴진다. 이렇게 1막이 끝나면 10분의 인터미션 후 2,3막이 50분간 이어진다.


인간의 보편적 감정인 욕망,의심,불안,집착,부정,외로움 등의 다양한 감정들이 단절된 인간 관계로 나타나 일상속 점점 잊혀져 가는 남녀간의 신뢰를 이야기한다.작품 전체에 흐르는 미스터리한 분위기와 극적인 무대연출이 특징이다.
이미 결혼을 했지만 배우자에게 만족하지 못하고 색다른 자극을 원하는 부부 , 늘 자유로운 사랑을 원하며 언제든지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 여자 , 사랑에 집착한 나머지 자기 자신을 잃어버린 남자 등 표면적으로는 정상적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느 한 부분은 결핍된 인간의 다양한 모습이 극 속에 담겨져 있다 . 각 막에 걸쳐 서로 교묘하게 연결된 9명의 등장 인물들이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만나게 됨으로써 극적 긴장감이 만들어 진다. 7월 19일까지 대학로에 위치한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66-6506

 

 

[시놉시스 ]

<1 막>
레온과 쏘냐 , 피트와 제인은 부부다 .
레온은 술집에서 제인을 처음 만나 싸구려 모텔방으로 간다 .
피트는 술집에서 쏘냐를 처음 만나 싸구려 모텔방으로 간다 . 동시적 불륜 .
레온과 제인은 하룻밤을 같이 보내지만
피트와 쏘냐는 포기하고 헤어진다.
그리고 모두 각자의 집으로 돌아간다.
쏘냐는 레온을 떠난다 . 피트는 제인을 떠난다 .
레온은 술집에서 우연히 피트를 만나 이야기한다 .
제인은 술집에서 우연히 쏘냐를 만나 이야기한다 .
쏘냐가 집으로 돌아왔을 때 레온은
갈색 브로그를 신은 남자에 대해 이야기한다 .
피트가 집으로 돌아왔을 때 제인은
여자의 하이힐을 공터 쪽으로 던진 이웃 남자에 대해 이야기한다 .

<2 막>
닐은 지난날의 연인에게 편지를 쓰는 중이다 .
사라는 자신의 상담치료사에게 이야기하는 중이다 .
발레리는 외딴 길가의 전화박스에서 남편에게 전화를 걸고 있다 .
닉은 경찰에게 진술하고 있다 .
응답 받지 못하는 도움을 향한 모든 절규들 .
드러나지 않은 문제가 내재되어 있다 .
사라는 닐의 옛 애인이다 . 발레리는 사라의 상담치료사이다 .
닉은 발레리를 집까지 태워준다 . 발레리는 집에 가지 못한다 .

<3 막>
레온은 존에게 아내가 사라진 날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는다 .
사라는 발레리에게 옛 애인과 현재의 애인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고
발레리는 사라에게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이야기한다 .
존은 아내가 전화를 건 시각 다른 여자와 함께 있었음을 고백한다 .
모든 걸 잃어버리기 전, 그들은 돌아갈 수 있을까.

 

 

[포토존]

 

 

 

[공연사진:(주)수현재컴퍼니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출연 배우]

 

(레온 & 닉 역)

 이승준                         강필석

 

 

(쏘냐 & 발레리 역)

 전익령                      강지원

 

 

(피트 & 닐 & 존  역)

 김종구                        정문성

 

(제인 & 사라 역)

 김지현                        정운선

 

 

[오늘의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커튼콜은 5.19-5.25공연만 허용된다.

 

 정운선 배우

 

 

 전익령 배우

 

 좌로부터 강필석 배우/김종구 배우

 

 

 

 

 

 

 

[티켓]

 

 

공 연 명:연극 <Speaking in Tongues 스피킹 인 텅스 >
공연기간:2015.5.1(금) ~ 2015. 7.19 (일)
공 연 장:수현재씨어터 (DCF 대명문화공장 3층)
공연시간:화수목금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 공휴일 2시 6시 / 월 쉼
티켓가격:전석 50,000원
관람등급:만 15 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130분 (인터미션 10 분 포함)
작:Andrew Bovell(앤드류 보벨)
번 역:반능기
연 출:김동연
출 연:이승준 /강필석 , 김종구 /정문성 , 전익령/강지원 , 김지현 /정운선
예 매:인터파크 1544 -1555 ticket.interpark.com
제작 /문의:㈜수현재컴퍼니 02-766-6506

 

 

(사진제공:(주)수현재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