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사)인씨엠예술단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띠까나&팔리아치”
Cavaleria Rusticana & Pagliacci

 

 

 

 

2015년 인씨엠오페라단 정기공연
 “Cav/Pag” 100년 이상 같이 공연되며, 귀족적 스토리에서 벗어나 삶의
애욕을 드러낸 베리즈모(사실주의) 오페라

2015년 5월8일 (사)인씨엠예술단(예술감독 노희섭, 오페라단단장 이순민)은 베리즈모(사실주의) 오페라의 걸작으로 100년이상 한날 한 무대에서 쌍둥이처럼 함께 공연되는 마스카니와 레온카발로의 작품 <까발레리아 루스티까나 & 팔리아치>를 무대에 올린다.

부활절을 맞이한 시칠리아의 척박한 땅, 땀 냄새 진한 농부들, 오렌지와 올리브의 향기, 바다와 하늘. 아름다운 남부 이탈리아와 이탈리아인들을 그대로 표현한 작품 <까발레리아 루스티까나>. 성모승천일에 이탈리아의 남부 시골 칼라브리아 지방의 가난한 마을에 들어온 초라한 유랑극단 사람들이 품은 사랑, 질투, 분노, 복수를 그린 <팔리아치>

음악 또한 마스카니의 까발레리아 루스티까나 중 “인터메쪼”의 서정적인 선율은 아직까지 아무도 비할 데 없는 아름다움을 대표하고 있고, 삶 속의 묵직한 패러독스의 여운을 남기는 레온카발로의 팔리아치는 작곡 뿐만 아니라 직접 쓴 탄탄한 대본을 밑받침 하는 박진감 넘치는 음악이 최고의 매력으로 꼽히는 걸작으로 무대의 처절함에 반하는 아름다운 음악을 들으며 삶을 되돌아보게 될 것이다.

 

베리즈모(사실주의) 오페라
19세기 말 이탈리아는 귀족의 이야기와 신화의 허황된 이야기의 바그너의 오페라에 식상하였고 마침 프랑스의 자연주의 문학에 큰 영향을 받아, 단막 오페라 공모전에 당선된 <까발레리아 루스티까나>와 2막극임에도 불구하고 주목을 받은<팔리아치>가 일반인의 땀과 애증이 그대로 담긴 베리즈모(사실주의)오페라의 효시로 사랑 받는 오페라가 되었다. 오페라 극장에서는 이 두작품을 ‘카브-파그’로 묶어 함께 공연하는 것이 예사였다.


120여편의 오페라에 5천 여 회 주역출연, 오페라의 역사를 장식한 테너 박성원이 세계 최고령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
국내 최초로 오페라가수 바리톤 노희섭의 오페라 전막 지휘

 

이번 공연은 테너 박성원의 귀한 무대를 숨죽이며 기대한다. 5천 여회의 오페라 무대 경험과 연륜이 묻어나는 음악을 무대에 쏟아낼 것이며, 오페라계 후배들에게 오페라의 열정을 직접 보여줄 무대이다. 끝없는 단련으로 지켜오신 오페라 가수, 국립오페라단 단장을 역임하시면서 오페라 제작자로서, 사랑으로 제자를 키워온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워하는 노장, 테너 박성원의 열정은 객석을 감동시킬 것이다.

또 한가지 우리나라 오페라계에 중요한 이슈는 오페라 무대에서 공연하는 오페라 가수 출신의 지휘자가 탄생하는 것이다. 외국의 플라시도 도밍고가 오페라를 지휘하여 오페라 음악에 대한 깊이를 더하였고, 우리나라는 바리톤 노희섭이 그 시작이 될 것이다.

예술감독과 지휘를 맡은 노희섭은 이번 공연에 대하여, “오페라 공연이 보다 많은 관객들에게 보여지고 생활 속에서 녹아 들고자 항상 생각합니다. 오페라 가수의 생명은 길다고 볼 수 없습니다. 악기를 연주하는 예술인보다 극도의 긴장감으로 몇 시간을 연주 하다 보면 좋은 성대의 상태를 오래 유지하기가 매우 힘듭니다. 오페라 무대의 주역은 오래 기억되고 무대에서 계속되기를 희망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박성원 선생님의 무대를 몇 년 전부터 계획하여왔고 마침 흔쾌히 승낙해 주셔서 귀한 무대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노희섭 단장님이 직접 지휘하신다고 들었는데 계기가 궁금합니다. “한국에 오페라를 전문적으로 지휘하시는 지휘자선생님들이 많습니다. 저도 존경하는 분들이고 오랫동안  오페라를 함께 만들어 왔습니다. 이번 공연은 무대에서 내려와 오케스트라와 함께 오페라 음악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인씨엠오페라단은 2013년부터 중극장 공연을 집중적으로 하여왔는데, 중극장이 주는 오페라의 친근감과 직접적인 감동을 통하여 관객과 깊은 소통이 되어 오래 남는 오페라의 감격을 주고 오페라 관객층을 형성해나가고 있다. 인씨엠예술단의 오페라는 특히 ‘전문 오케스트라’의 별칭을 얻을 정도로 오페라를 이해하고 연주하는 인씨엠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의 공연과 무대 시스템으로 오페라의 완벽성을 추구하고 있다.

예술감독 지휘 노희섭, 오페라단 단장 이순민, 제작감독 박희정, 음악코치 강경실, 연출 차봉구, 합창지휘 이우진, 어린이 합창지휘 한영신, 피아노 이수연, 분장디자인 강대영, 의상디자인 박선미, 조명디자인 공홍표, 무대제작 예술무대가 작품을 맡으며, 출연자는 <까발레리아 루스티까나> 뚜릿뚜 테너 박성원, 박현재, 김경여, 장성구 산뚜짜 소프라노 김인혜, 윤혜선, 윤현숙, 정성금 알피오 바리톤 박경종, 이명국, 나의석 로라 메조소프라노 조미경, 전성원, 양은영, 이지은 루치아  메조소프라노 임미희 권수빈 <팔리아치> 까니오 테너 박현재, 김정권, 최성수, 김주완 넷다 소프라노 김선자, 박선휘, 황원희, 백재연 토니오 바리톤 정지철 이명국 정재환 실비오 바리톤 나의석 정재환 서동희 벱뻬 테너 장민제, 김형선, 박부성. 인씨엠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인씨엠합창단, 메트오페라합창단, 아이엔젤 어린이 합창단. 후원 ㈜풍림무약, 한원스틸, 해강알로이, 엠제이아카데미, 호원C&G.

 

인씨엠예술단은 2006년 창단된 전문예술법인으로 인씨엠필하모닉오케스트라, 인씨엠오페라단. 인씨엠합창단, 인씨엠체임버오케스트라, 인씨엠아미치, 인씨엠무용단의 6개의 공연전문단체를 가지고 있다. 주로 클래식, 오페라를 위한 공연단체이며, 오케스트라는 연간 70회 이상 오페라와 콘서트등의 공연을 하고 있다. 오페라단도 년간 2회 이상의 정기공연, 40회 이상의 찾아가는 오페라공연을 해나가고 있다. 인씨엠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오페라 전문 오케스트라’라는 이름이 붙을 정도로 오페라에 대한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 특히 오페라의 저변확대에 노력하여 찾아가는 소극장 오페라공연도 끊임없이 하고 있다.

문의 (사)인씨엠예술단 (02-2659-4100 www.insiem.org)

 

 

공연 일시 : 2015년 5월 8일(금)~10일(일)
금 19시30분 ┃ 토 15시, 19시30분 ┃ 일 16시
공연 장소 :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입  장 권 : VIP 150,000원 R 120,000원 S 80,000원
주최 주관 : (사)인씨엠예술단, 인씨엠오페라단
후     원 : ㈜풍림무약, 한원스틸, 해강알로이, 엠제이아카데미, 호원C&G

 

(사진제공:(주)인씨엠예술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