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면 백화점에는 여성의류의 화사함으로 봄이 오고 있음을 알린다.

하지만 백화점 한켠에 이렇게 봄을 알리는 아름다운 장소가 또 있다.

바로 꽃집.

지나가다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촬영하고 있는데,남자 직원이 와서 제지한다.

그래서 바로 카메라를 내렸다.

 

봄.......

마음도 몸도 생동하는 계절이다.

 

 

 

[장소:신촌의 어느 백화점에서]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