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를 통해 어른의 눈으로 현세태를 풍자한 유쾌한 창작뮤지컬<난쟁이들>!

 

누구나 아는 어릴적 동화속의 인물들을 다 만날 수 있는 뮤지컬이다. 난쟁이 마을에 사는 찰리는 답답한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 늙은 난쟁이 빅을 졸라 같이 동화나라 무도회에 참가한다. 찰리와 빅은 공주를 만나 인생역전을 꿈꾸며 여정에서 인어공주,백설공주,신데렐라 그리고 왕자들을 만난다.


물론 우리가 아는 동화속의 이야기대로라면 이야기는 재미없겠지만 뮤지컬<난쟁이들>은 모든 이야기를 뒤집어서 보여 준다.찰리는 인어공주와 사랑에 빠지고 ,늙은 빅은 백설공주를 만난다.여정에서 만나는 인어공주,백설공주,신데렐라,왕자들은 관객들을 유머와 위트 그리고 현세태를 풍자해 어른들이 마음껏 볼 수 있는 어른뮤지컬을 만든다.


때로는 공주가 품위는 커녕 비속어와 애정 표현을 직설적으로 표현한다.15세이상 관람이니 문제될게 없다. 관객들은 배우들의 야릇한 안무동작과 왕자들이 한쪽 골반을 튕기며 "사람들은 끼리 끼리 만난다"며 단체 동작을 펼칠때면 관객석은 온통 웃음바다다.중독성이 있는 이 안무 동작은 공연을 더 재미있게 만든다. 난쟁이들은 무릎에 신발을 신고 무릎으로 기는 동작으로 난쟁이를 표현하는 것도 어색하지 않고 재미나다. 찰리와 빅의 여정이 중반을 지나면 관객들은 입을 다물 수 없다.관객이 온통 무대를 웃음꽃으로 피운다. 관객들은 어릴적 알고 있던 동화의 세계와 혼재된 현세태 풍자속에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공연이다.


웃음과 위트속에서 찰리와 빅은 인생역전보다 진실된 사랑을 선택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던진다. 뮤지컬 <난쟁이들>에는 현재 대극장 무대부터 소극장 무대까지 아우르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뮤지컬 전문 배우들이  캐스팅되었다. ‘찰리’역에는 정동화, 조형균, ‘빅’역에는 진선규, 최호중, ‘인어공주’역에는 백은혜, ‘백설공주’역에는 최유하, ‘신데렐라’역에는 전역산, ‘왕자’역에는 우찬, 전역산, 송광일이 함께한다.
지난해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앙코르’ 최우수 작품상 수상작으로 (주)PMC프로덕션이 제작사로 나섰고  충무아트홀이 지원해 4월 26일까지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1666-8662

 

 

[시놉시스]

사랑? 돈 많고 집안 좋은 왕자나 공주들이나 하는 거지

왕자 공주들의 아름다운 사랑이 이루어지는 동화나라.
여기 난쟁이 마을에 찰리가 살고 있다.
그는 다른 난쟁이들처럼 광산에서 하루 종일 보석을 캐지만,
아무리 열심히 벌어봤자 답답한 현실에서 벗어날 희망이 보이질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동화나라에 무도회가 열린다는 공고가 난다.
무도회에서 사랑에 빠져 키스를 하는 커플이
새로운 동화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다.
찰리는 이번이 인생 역전의 기회라고 생각하고,
늙은 난쟁이 빅을 졸라 신데렐라를 공주로 만들어 준 마법사 할머니를 찾아간다.
할머니는 이젠 개천에서 용 나던 시절은 지났다며 마법도 소용없다고
말하지만 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오늘내일 죽을 날만 기다리던 늙은 난쟁이 빅도 죽기 전에
백설공주를 만나보기 위해
찰리와 함께 떠나 성으로 가면서 이들의 모험이 시작된다.
찰리는 과연 공주를 만나 왕자가 될 수 있을까?

 

 

 

[공연사진:(주)랑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오늘의 출연 배우]

 

 

[티켓]

 공연명:뮤지컬 난쟁이들
공연기간:2015년 2월 27일(금) ~ 2015년 4월 26일(일)
공연장소: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
공연시간:화,수,목,금 8시 / 토,일요일,공휴일 3시, 6시30분 (월요일 공연없음)
티켓가격:일반석 55,000원
관람연령:만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100분 (인터미션 없음)
제작진:작·작사 이지현 | 작곡 황미나 | 연출 김동연  | 음악감독 채한울 | 안무 송희진
출연진:정동화, 조형균, 진선규, 최호중, 백은혜, 최유하, 우찬, 전역산, 송광일
주최:충무아트홀
제작:㈜PMC 프로덕션
후 원: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4 창작뮤지컬 육성 지원사업
홍보마케팅:㈜랑
티켓예매: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랑 1666-8662

 

(사진제공:(주)랑)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