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자 날자 꿈을 향해,뮤지컬<마당을 나온 암탉>!

 

황선미 원작의 <마당을 나온 암탉>은 국내 아동출판계 사상 생존작가 작품 최초로 100만부 판매를 기록하였고, 한국 애니메이션 역대 최고 220만명을 흥행시킨 작품으로 2002년 극단민들레 초연 이후 지속적으로 관객에게 인기를 얻었던 작품으로 이번에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의 '캐릭터 연계 콘텐츠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중이다.

 

뮤지컬<마당을 나온 암탉>은 폐계가 되어 버린 양계장 닭 '잎싹'이 알을 품어 자신의 아기를 보고 싶다는 작지만 강렬한 소망을 스스로 이루어 나가는 과정을 그리는 작품으로 짐승을 통해 아동뿐만 아니라 청소년 문제에 대해서도 부모와의 갈등,집단 따돌림,자립심,생명의식 등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고 있는 작품이다. 또한 성인들이 봐도 전혀 손색이 없는 작품이며 아동을 둔 부모와 가족이 관람하기에 최상의 작품이다.

 

동물의 움직임을 극대화한 배우들의 동작으로 관객이 거리낌없이 즐길 수 있고 의상과 무대장치.영상을 통해 그 움직임을 최상의 조건으로 만들고 있다.뮤지컬 버전으로도 성공적인 행보를 딛은 뮤지컬<마당을 나온 암탉>은  3월 1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줄거리]
단 한번만이라도 알을 품을 수 있다면.
그래서 병아리의 탄생을 볼 수 있다면…!

알을 품어서 병아리의 탄생을 보는 것. 양계장에 갇혀 알을 낳는 것이 운명인 잎싹은 소망을 한시도 잊은 적이 없다. 잎싹이 알을 낳지 못하는 것을 알게 된 주인은 폐계가 되었다고 판단하고 잎싹을 닭장 속에서 꺼낸다. 수레에 실려간 곳은 자신이 바라던 마당이 아니라 죽은 닭을 버리는 죽음의 구덩이였고... 그 속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잎싹은 들판을 지날 때, 청둥오리 알을 발견하고 그 알을 자신의 알처럼 품는다.

마당 식구들은 잎싹이 오리를 품었다고 경멸하지만, 아기를 보호하기 위해 멸시와 조롱을 참아낸다. 그러나 아기의 날개 끝을 잘라야겠다는 주인 목소리를 듣고, 마당을 나온다. 떠돌이 생활이 시작된 잎싹과 초록머리는 족제비의 공격을 피하다가 초록머리가 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

 

[공연사진:이다엔터테인먼트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출연배우]

 

 

[커튼콜 사진]

 

 

 

 

 마당 암탉,마당 수탉

 

 

 늙은 개

 

 

 족제비

 

 

 나그네

 

 

 

 초록머리

 

 

 잎싹

 

 

 

 

 

 

 

 

 

 

 

공   연  명:뮤지컬 <마당을 나온 암탉>
공 연 기 간:2015년 1월 23일(금) ~ 3월 1일(일)
공 연 장 소: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
출       연:한혜수, 류수화, 현순철, 나세나, 박철완, 원성준, 류성훈, 최동호, 김민경, 조수임,
            윤석류, 황수정, 안주영
예   매  처:인터파크, 공연예술센터
티 켓 가 격:R석 70,000원 / S석 50,000원 / A석 35,000원
공 연 시 간:화,목 4시, 8시 / 수 4시 / 금 8시 / 토 2시, 6시 / 일 2시
            (월 쉼, 2월 18일~19일 공연 없음, 2월 20일 4시)
관 람 등 급:8세 이상 관람가
제       작:(주)극단민들레, (주)이다엔터테인먼트
공 동 주 최: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센터
후       원:한국콘텐츠진흥원, 사계절출판사
원       작:황선미
각색 · 연 출:송인현
프 로 듀 서:손상원
작       곡:민경아
음 악 감 독:박미향
안       무:김경엽
움   직  임:권석린
무대 디자인:박  경
조명 디자인:이성호
의상 디자인:조현정
영 상 감 독:박  준
기 술 감 독:남우철
무 대 감 독:정휘경
조   연  출:이도경

 

(사진 제공:이다엔터테인먼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