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만난 연극<억울한 여자>는 2008년 초연이후 2009년,2010년에 이어  4년만에 관객과 만나는 작품이다.2008년 한국연극 베스트 7에 선정되었으며 2009년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일본의 작은 소도시 카페에서 일어나는 일상속의 이야기로 그림책 작가와 결혼하기 위해 동경에서 내려온 여자 그리고 주변 사람들과의 만남과정 속에서 벌어지는 소통과 이해의 부족이 불러 오는 폐단을 보여 주고 있다.


세번 이혼하고 동경서 내려온 '유코'역의 이지하 배우는 그야말로 나긋나긋하게 때로는 냉정하게 남편을 집요하게 질문하고 캐 묻는다.그녀의 모습은 의처증이나 조울증 환자처럼 보여진다. 관객들은 혀를 내두르고 고개를 저을 정도로 '유코'가 지겹다고 생각하게 만드니 역시 대학로의 뛰어난 베테랑 연기자임에 틀림이 없다.


<억울한 여자>는 현대의 남녀관계를 가볍게 풍자한 희극인 동시에 현실에 안주하는 집단과 거기서 소외되는 개인의 대립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내포하고 있다.  이 작품에는 절대적인 악과 선이 등장하지 않으며 관객은 유코에게 완전히 감정이입되지 않은 채 객관적인 입장에서 바라보게 된다.
이러한 설정이 이 작품은 진지한 사회극이 아닌 경쾌한 희극으로 만들어 주고 있다.
하지만 그 웃음 뒤에는 모든 것을 말 그대로 받아들이고, 진지하게 접근하는 사람을 ‘비정상’으로 몰아가는 집단의 폭력성, 그리고 타자와의 차이를 두려워하고,집단에 안주하려고 하는 일본인의 특성이 풍자적으로 드러나 있다.

 

시종일관 사람들의 말꼬리를 잡고 사사건건 따지면서도 사람들이 자신을 이상한 여자로 취급하는 것이 억울하다고 말하는 여자의 태도에 관객은 질리면서도 집중하게 되는 연극적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연극<억울한 여자>는 12월 27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889-3561

 

 

 

[시놉시스]
일본의 한적한 지방도시. 그 도시에는 무슨 일을 하는 지 수 없는 에너지연구소와 울창한 숲이 있다.
그런 시골 도시에 있는 어느 작은 커피숍. 그 곳을 자주 드나드는 단골손님 다카다는 그림책 작가이다. 그는

자기 그림책의 열렬한 팬이었던 유코와 결혼하게 된다.
다카다는 두 번째, 유코는 네 번째의 결혼. 커피숍에 드나드는 사람들은 축하파티를 열고 예쁘고 밝은 유코를

따뜻하게 맞아들인다. 그러나 우연히 화제에 오른, 그 지역에 있다고 하는 수수께끼의 매미에 유코가 관심을

가지고 실제로 찾아 나서기 시작하면서 유코와 사람들 사이에 점점 틈이 벌어져 간다. 사람들은 그저 소문에

불과한 매미를 진지하게 찾으려 하는 유코를 괴짜 취급하고, 정작 본인들은 아무 사건도 일어나지 않는 일상에

권태를 느끼며 실없는 수다에 시간을 보내고, 불륜의 꿈을 꾸고 있다.
결국 균열 끝에 다카다와 유코는 파국을 맞는데…

 

 

 

 

[티켓]

 

공연명:억울한 여자
공연기간:2014. 12.18- 12.27
공연장소: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공연시간:화-금 8시 / 토 3시, 7시 / 일,공휴일 3시 / 월 쉼
작: 쓰치다 히데오
번역:이시카와 쥬리
연출: 박혜선
출연: 이지하, 박윤희, 류태호, 이선주, 김문식, 신문성, 이소희, 이지영, 염승철
관람: 만13세 이상
티켓: 전석 30,000원
제작: 극단 사개탐사
후원: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의: 02)889-3561,2

 

(사진제공:극단 사개탐사/코르코르디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