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실의 시대에 반항하는 광란의 섹스 파티, 연극<파더레스>!

 

 

 

 

연극 <파더레스>1212일부터 14일까지 대학로 아트씨어터 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한강아트컴퍼니]

안똔 체홉 서거 110주년 헌정 안똔 체홉의 숨겨진 4대 장막전, <검은 옷의 수도사>, <숲귀신>, <잉여인간 이바노프>에 이은 네 번째 무대 <파더레스>가 오는 1212~ 14일까지 대학로 아트씨어터 문에서 개막한다.

 

원본 발견 당시 제목이 적혀 있지 않은 미완성의 희곡으로 체홉의 첫 장막 희곡이라는 역사적 가치를 지닌 작품이다. 패기와 열정으로 가득했던 18살의 풋내기 체홉은 최고의 사실주의를 보여주겠다는 치기 어린 야망으로 초사실주의에 가까운 엄청난 분량의 문제작을 써 냈다. 젊고 매력적인 미망인 안나의 귀향 기념 파티에 모인 이들의 복잡한 관계가 들어나며 혼돈과 극단적인 행동을 하는 이들의 모습을 거침없이 사실적으로 다루고 있다.

 

본 작품의 연출을 맡은 전훈은 아버지에 대한 불신과 정체성의 혼돈이 존재의 절반에 대한 위협이 된다고 말하고 있다. 부정 상실에서 비롯된 상실감에 의해 치열한 갈구가 생기며, 사랑을 채우기 위한 본능적인 욕구가 채워지지 않을 시엔 기형적으로 표출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번 <파더레스>는 극단적인 선택과 행동을 하는 인물들을 통해 인류의 불확실한 미래와 상실의 시대의 단면이라 할 수 있는 부정(父情)상실 즉, 신에 대한 갈구로 귀결되어 신의 부재를 말하고자 한다.

 

이번 무대에서는 전훈 사단의 숨은 보석 이현지, 서석규, 이도우, 김정현, 박현욱, 안나영, 유영진, 황찬호, 박제아, 이정주 등 젊은 배우들이 대거 출현.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다. 본 공연은 만 18세 이상 관람가. (공연문의: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