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아트센터'와 '극발전소301'이 11월 14일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연극 <만리향>을 무대에 올렸다.연극<만리향>은 2014 제35회 서울연극제에서 대상, 연출상, 희곡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한 우수 연극이다.

 

만리향에 가족이 다 모였다.가출했던 둘째도 돌아왔다.지적장애 2급인 막내를 엄마가 시장에서 보았다는 데서부터 출발한 연극은 100분 공연내내 막내 찾기를 위한 가족들의 고민과 막내 찾으러 집을 떠난다는 엄마 붙들기에 안간힘을 쓰게 되고 궁여지책으로 셋째의 친구에게 가짜 굿판을 벌이기로 부탁하고 실행에 옮긴다.
엄마 달래기로 시작한 굿판에서 가족들은 자신의 속마음을 보인다.그것은 그동안 못했던 자신의 속내를 굿판의 형식을 빌려 말하고 있다.담담하게 가족의 이야기,자신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연극<만리향>은 재미와 감동을 같이 전한다.

둘째가 배다른 형제란걸 알리는 엄마 그리고 둘째도 담담하게 받아 들이며 여기에 없는 돌아가신 아버지의 정도 동시에 느끼게 되는 대목이다.형과 동생이 동생과 오빠 그리고 가족이 서로를 이해하게 되면서 각자의 상처를 위로하게 되는 연극 <만리향>은 가족의 의미와 소통에 대해 진지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당신은 얼마나 가족에 대해 잘 알고 있는가?"라고 말이다.

 

 

 

[줄거리]
도시 외곽의 중국음식점 만리향. 한때, 방송국 맛집으로까지 선정돼 손님이 우글대던 맛집이었으나 중식 고수였던 아버지가 죽고 우여곡절 끝에 큰 아들이 바통을 이어받은 후론 손님 대신 파리만 한가로이 자유비행 하는 곳으로 전락한다. 가족이 똘똘 뭉쳐 잘 좀 해보자고 결의를 맺고 싶으나 꼴통 취급 받던 둘째는 다 커서 의리 없이 가출하고 소식마저 끊긴다. 남은 가족은 아버지가 남긴 중식당의 부흥을 위해 뼈 빠지게 식당일에 매달리지만 엎칠 땐 덮친다고, 오랜만에 바빠 죽겠다고 행복의 비명을 지르던 어느 날 지적장애가 있던 막내마저 홀연히 사라진다. 가족은 먹고 살기 바쁜 와중에도 전국곳곳을 샅샅이 털고 훑었으나 결국 막내는 찾지 못한다. 현실적 문제로 고민하며 죄책감과 함께 보낸 5년 후, 장 보러 나간 어머니가 뜬금없이 시장에서 막내를 목격한다. 짜장면이나 볶고 있을 때가 아님을 직감한 가족, 총 출동하여 막내를 찾아 나선다.

 

 

[무대]

대기실의 모니터 화면을 카메라로 담았다.

 

 

[배우]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