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개요]

〇 일 시 : 2014. 11. 1(토) ~ 9(일) 평일 20:00 / 주말 15:00 (월 없음)

〇 장 소 : 부평아트센터 달누리극장

〇 공연시간 : 100분

〇 티켓가격 : 35,000원

〇 문 의 : 032) 500-2000

 

부평의 이야기로 해외시장을 겨냥한 부평아트센터의 레퍼토리 창작 음악극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

한국 대중가요 60년의 뿌리를 찾아 찬란한 음악도시 부평을 그려낸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

공연계 최고의 파트너 권호성 연출과 김정숙 작가가 이루어내는 또 한 편의 수작

 

부평아트센터는 오는 11월 1일부터 9일까지 달누리극장에서 부평아트센터가 직접 제작한 창작음악극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을 선보인다. 부평의 이야기를 담은 음악극으로 감동의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해방 이후 지금의 산곡동 현대 백화점 주변에 들어선 미 8군 보급창 “에스캄” 부대를 중심으로 성행한 미군 음악클럽을 배경으로 하여 부평의 이야기와 그 시대를 풍미한 음악을 담아낸 작품이다.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이를 토대로 우리 대중음악의 성장 거점이자 요지인 부평을 중심으로 한국 대중음악 60년의 뿌리를 찾아 찬란한 음악도시 부평을 그려낸 음악극이다. 작품 안에는 팝 음악과 밴드음악, 블루스 등 1950~60년대를 주름 잡았던 음악이 공연 내내 이어지면서 아련한 그 시절을 세련된 감각으로 풀어낸다.

 

트로트가 중심이던 1950~60년대 여러 장르의 외국음악을 받아들여 우리의 대중가요로 빚어내는 데 공을 세운 주체는 미군부대에서 활약하던 뮤지션들이었고, 특히 미국 지원사령부가 들어선 부평은 영내와 영외의 클럽에 걸쳐 다른 미8군 주둔 지역보다도 많은 숫자의 밴드와 가수들이 활동했다.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외국 음악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국산화로 빚어내는 데 공을 세운 주체는 다름 아닌 미군부대에서 활약하던 뮤지션들이었다. 특히 미국 군사지원 사령부가 들어선 부평은 영내와 영외의 클럽에 걸쳐 어느 미8군 주둔지역보다도 많은 숫자의 우리 밴드와 가수들이 뛰었고, 그들은 대중가요의 다양화와 질적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따라서 부평은 한국 대중음악의 성장 거점이자 요지였다. 한마디로 부평이 있기에 고급스런 대중가요가 나왔던 것이다”라며 부평이 우리 대중음악의 뿌리라고 밝혔다.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우리나라 공연계 최고의 파트너로 손꼽히는 권호성 연출가와 김정숙 작가가 만들어낸 또 한편의 수작이다.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을 비롯해 수많은 흥행작을 만들어낸 권호성 연출가와 김정숙 작가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 공연이다. 김정숙 작가는 부평이 가지고 있는 특수성과 휴머니즘의 보편성을 잘 아우르면서 전후의 피폐한 시대를 음악이라는 치유제로 희망을 그려내고, 권호성 연출은 따뜻한 시선으로 이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여기에 아르코가 주목하는 젊은 작곡가 양승환씨가 음악에 참여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전후 미군부대의 주둔으로 에스캄 시티라고 불렸던 부평을 배경으로 전쟁에서 부모를 잃고 큰 어머님댁에 얹혀 지내는 주인공 용생이 구두닦이를 하며 음악에 대한 꿈을 키우는 과정에서 음악에 대한 열정과 젊은이들의 사랑 그리고 끈끈한 가족애를 보여준다.

더불어 냇킹콜의 , 엘비스 프레슬리의 , 더 플래터스의 등 추억의 명곡들이 당시 음악도시 부평을 그려낸다.

 

한편 부평아트센터는 창작음악극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과 지난 5월에 제작한 어린이 국악음악극 <할락궁이의 모험>을 자체 레퍼토리화하여 전국 투어공연은 물론 해외 공연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이미 서울아트마켓에 출품하여 국내외 공연을 추진하였고, 내년에 열리는 어린이청소년 공연예술축제 아시테지에 출품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어 1960년대를 추억하는 어르신들은 물론, 남녀노소 즐겁게 즐길 수 있으며, 관람료는 전석 3만5천원이다. 더욱 많은 관객들이 좋은 공연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혜택이 마련되어 있다.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부평아트센터 홈페이지(http://www.bpart.kr)와 대표전화 032-500-2000을 통해 가능하다.

 

(사진 제공:부평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