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상블시나위, 공연 <Eclipse> 개최!

 

 

재즈 디바! 웅산, 바이올린 허희정과 협연…

 

 

 

 

 

 

 

 

(재)중구문화재단 충무아트홀(사장 이종덕) 상주예술단체로 활동하며 우리 전통음악의 멋과 깊이를 기본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국악그룹 앙상블시나위가 오는 11월 4일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바이올리니스트 허희정, 무용가 박지혜, 김지연과 함께 신작 공연 <Eclipse>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전통음악 재즈와 바이올린의 클래식 음악이 어우러져 앙상블시나위만의 근원적 색채를 더욱더 신선하게 감상할 수 있는 무대로 지난 8월 열렸던 공연 <사랑이여>가 동시대의 젊은 미디어 아티스트들이 조우하여 펼친 음악적 실험의 무대였다면, <Eclipse>는 재즈 리듬과 바이올린 선율이 국악 시나위 안에 즉흥으로 들어가 뿜어내는 무한한 자유로움을, 불안을 넘어서는 ‘희망’을 이야기한다. 특히, 즉흥성을 바탕으로 연주자의 거침없는 개성 발현을 특징으로 하는 앙상블시나위의 장단이, 엄격하게 구성된 악보를 기본으로 연주되는 바이올린과 대표적인 서양음악의 창법을 구사하는 재즈보컬을 통하여 재해석됨으로서 전통음악이 가진 확장성과 포용력을 보여준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앙상블시나위와 협연할 웅산은 전통 시나위의 장단 안에 재즈스캣의 구음을 살려 특유의 중저음인 음색을 하나의 악기로 포함시킬 예정이다. 웅산은 한국을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로서 수려한 외모와 중저음의 농염한 보이스로 객석을 압도해왔다. 지난 1998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다져진 숙련된 그녀의 경험은 재즈 마니아들뿐만 아니라 대중들의 마음까지도 사로 잡았으며 모든 장르(블루스, 펑키, 라틴)를 뛰어난 곡 해석력으로 음악 안에 불어 넣어 노래한다. 또한, ‘허트리오’로 잘 알려진 바이올리니스트 허희정의 강렬하게 몰아치는 바이올린 선율과, 시각적 표현을 통해 강인한 생명력을 담아낼 박지혜, 김지연의 한국무용 춤사위까지 또 하나의 시나위로 가미된다.

 

이번 무대 위에서 연주하게 될 곡은 진도지방의 흘림장단과 동해안지역 무무(巫舞)에 쓰인 푸너리장단의 변주곡 “월식(月蝕)”, 일찍 떠난 누이를 기리는 박기동 시인의 시에 곡조를 새로 붙인 노래 “부용산” 등이 있다. 이외에도 이번 공연을 위해 준비한 새로운 창작곡들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앙상블시나위는 전통 무속 음악의 뿌리인 산조와 무속장단을 중심으로 연극과 무용,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예술장르와의 결합을 시도해왔고, “만만치 않은 음악적 공력과 대중성을 갖춘 그룹”이라는 평을 받으며 매 공연마다 큰 각광을 받아온 바 있다. 앙상블시나위만의 음악적 색채를 더욱 풍성하고 드라마틱한 사운드로 감상하게 될 이번 공연 <Eclipse>는 단지 빛이 가려진 상태, 즉, 어두운 현실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이를 통해 마음 속 진실한 온기를 느낄 수 있는 ‘희망’을 말하려 한다. 각 연주자가 서로의 소리를 받아들이고 그 안에서 보여주는 무한한 자유로움을 통한 안정을, 불안과 두려움을 넘어서는 희망을 이야기하며 지친 현대인을 진정으로 위로하는 감동적인 시간이 될 것이다.

 

▣ 공 연 개 요

공연명 : 앙상블시나위 <Eclipse>

일 시 : 2014년 11월 4일(화) 오후8시

장 소 : 충무아트홀 대극장

출 연 : 앙상블시나위

 협 연 : 재즈보컬 - 웅산/ 바이올린 - 허희정/ 한국무용 - 박지혜, 김지연/ 미디어 - 카입

주 최 : 충무아트홀

후 원 :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문화재단

문 의 : 충무아트홀 (02-2230-6601)

예 매 : 인터파크 (1544-1555)

티켓가격 : R석 5만원 / S석 4만원 / A석 2만원

 

▣ 출연진 소개

 

■ 앙상블시나위

신현식(아쟁), 김양화(소리·가야금), 황영권(타악), 이성준(대금), 정송희(건반·양금)의 다섯명의 멤버로 이루어진 앙상블시나위는 우리의 전통음악의 멋과 깊이를 기본으로 현대 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음악을 창작하고 연주한다. 앙상블시나위의 음악적 특징은 전통음악의 핵심인 장단에 기반을 두고 즉흥으로 연주하는 ‘시나위’에 있다. 시나위를 기본으로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다. 산조와 무속장단, 가곡, 판소리 등 다양한 전통음악의 장르를 시나위로 풀어내 미래 한국음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다. 2011년 충무아트홀 상주예술단체로 선정되어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원작 [전통에서 길을 찾다], [길 위의 시나위], [두 여자의 노래], [사랑이여] 등의 공연을 선보였다. 안숙선, 김덕수, 오정해 등 유명 국악인은 물론 연출가 박근형, 발레리노 이원국, 전통무용가 백경우, 현대무용가 정영두, 극단 골목길, 재즈 뮤지션 강태환, 미디어 아티스트 여운승 등과 함께 전통음악과 연극, 무용, 재즈, 미디어아트를 접목한 이색적인 기획공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 웅산

재즈보컬리스트뿐만 아니라 싱어 송 라이터, 뮤지컬배우, 음악 프로그램 방송 진행 MC로 전방위적인, 종횡무진 활발한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는 웅산은 2009년 12월 일본에서 먼저 5집 앨범 <Close your Eyes>를 발매, 한국인 최초로 ‘스윙저널 골드디스크상’ 수상하며, 다시 한번 그녀의 저력을 증명했다. 또한, 2010년 일본에서 발매된 <Once I Loved>를 통해 日 재즈 비평 ‘제5회 재즈오디오디스크 대상’ 최우수 앨범상, 보컬 부문 금상 2관왕을 수상했으며, 2011년 10월 한국 팬들을 위해 두 번째 기프트 앨범으로 발매, 정규 6집 <Tomorrow>와 한 일 동시 발매하였다. 또한 웅산은 2012년 이 앨범의 타이틀이자 자작곡 ‘Tomorrow’로 ‘제19회 일본 프로음악 녹음상 우수상’을 수상하며 발표하는 앨범마다 일본 음악계의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재즈보컬리스트 뿐만 아니라 싱어 송 라이터, 뮤지컬 배우, 음악방송 MC,국악과 클래식과의 크로스오버 등 항상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하고 도전하는 웅산은 이제는 아시아를 뛰어넘어 세계를 향해 도약하는 눈부신 비상을 꿈꾸고 있다.

■ 허희정

"다양하고 화려한 음색을 지닌 연주자"(Kölnische Rundschau지)라는 평가를 받는 바이올리니스트 허희정은 한국일보 콩쿠르 대상의 재원으로 역시 독일에서 유학했다. 퀼른 국립음대에서 수학하고 에센 폴크방 음대 및 동대학원에서 석사 및 전문 연주자 학위를 취득하였다. 그 후 독일을 주 무대로 활동하며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등에 참여하였고, 퀼른시 주최 신예 연주자 초청 독주회에 초청받아 연주하였다. 또한 에센 폴크방 음대 실내악 콩쿠르 우승, 이탈리아 가와이 트로피 아기무스 국제 콩쿠르 3위 등에 입상하였으며, 에센 폴크방 앙상블 악장 및 에센 폴크방 현악 5중주 수석을 지냈다. 귀국 후에도 활발한 연주 활동으로 음악계에서 두각을 나타내었고 다수의 독주회 및 부천시향, 인천시향, 코리안 심포니, 서울 청소년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솔리스트로서 꾸준한 활동을 보여주었다. 바이올린과 기타 듀오 음반인 ‘communion’을 출시하였으며 국내외에서 다양한 초청연주회들을 소화하고 있다. 허희정은 현재 서울대학교, 수원대학교에 출강하며 서울예술종합학교의 겸임교수로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