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만든 가장 완벽한 피조물이다.연극<프랑켄슈타인>은 가슴 두근거리게 만드는 보기 드문 연극임에 틀림없다. 공연이 시작되고 프랑켄슈타인에 의해 버려진 피조물의 깨어나기의 몸짓이 시작되면 관객석은 정적이 흐른다. 피조물로 분한 박해수의 몸짓은 인간들의 오만함을 비웃기라도 하듯 진지하고 마치 신들린듯 하다. 신의 영역을 거부하고 피조물을 만든 빅터 프랑켄슈타인과 피조물의 만남이 이루어지고 극은 몰입도를 최고조로 만든다. 인간에게 외면당한 피조물이 인간에 의해 감정과 언어를 배우고 다시 프랑켄슈타인을 만나면서 복수와 그리고 화해 다시 복수를 반복하는 과정이 리드미컬하게 시너지를 얻어 극을 더 완성도 있게 이끈다. 여기에 원작의 남성을 여성으로 바꾼 파격적 변신인 ‘드 라쎄’와 ‘마담 프랑켄슈타인’의 정영주의 연기도 기대해도 좋다. 피조물에 대한 인간적인 감정과 교육을 통해 마치 천재 과학자 아들에 대한 원죄를 벗기라도 하듯 그녀는 장님으로 피조물에게 정을 쏟는다. 결국 가족들의 외면으로 끝이 나지만 말이다. 빅터 프랑켄슈타인에 이율 배우가 맡아 열연하고 여기에 실력파 배우들이 합류해 최고 크리에이티브팀으로 만들어져 최고의 작품으로 탄생되어졌다.

 

음악,무대,조명,배우들의 연기력이 결합되어 한국 초연 무대를 완벽하게 만들고 있는 연극<프랑켄슈타인>은 2011년 전세계를 뒤흔들었던 화제작으로 비평가 협회상,이브닝 스탠다드 어워드,올리비에 어워드에서 각종 부문을 휩쓴 작품이다.

 

원작을 충실히 담아내고 있는 연극 <프랑켄슈타인>은 원작에서 한발 더 나아가 ‘피조물(Creature)’이 세상을 알아가고, 또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 등 ‘피조물(Creature)’의 심리에 집중한다. 또 주요 남성 캐릭터를 ‘드 라쎄’, ‘마담 프랑켄슈타인’, ‘알리나 프랑켄슈타인’과 같은 여성 캐릭터로 변화, 남자들이 지배하는 세상과 남자들이 지향하는 업적 지상주의에 상처받은 여성을 대변한다. ‘버려진 피조물의 복수’라는 표면적 모습과 ‘과연 인간이 인간을 창조한다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묵시록적 화두가 원작의 이슈라면, 이번 한국 <프랑켄슈타인>은 ‘버림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사랑 받길 원하는 간절함’이 메인 드라마로 부각되며 관객들과 감성적으로 만나고 있다. 11월 9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66-6007

 

 

[포스터 이미지:연극열전 제공]

 

 

 

[시놉시스]

어느 날 밤, 젊은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은 인간의 형상을 닮은 생명체를 만들어 내는데 성공한다. 갓 태어난 아이처럼 순수한 영혼을 가졌지만, 동시에 너무나 추악한 외모를 지닌 그의 ‘피조물 (Creature)’.

그는 창조자 ‘빅터’에게 조차 버림받고 마을 사람들 모두에게 배척당한다. 자신의 외모를 저주하며 인간 세상에서 스스로를 소외시키던 ‘피조물(Creature)’은 숲 속을 헤매다 눈 먼 노인을 만나 언어와 문학,인간다운 감정을 배우게 된다. 하지만, 노인의 가족들은 그의 추악한 외모에 놀라 그를 저주하며 내쫓고 자신을 받아주지 않는 세상에 절망한 ‘피조물 (Creature)’은 복수를 결심, 그의 기원이자 창조자인 ‘빅터’를 찾아가 자신을 위한 완벽한 ‘짝'을 만들어 달라고 청하는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이날은 커튼콜도 사진 촬영이 허락된 날이었다.

 

공연이 끝난 무대의 모습

 

 

빅터 프랑켄슈타인(이율)/피조물(박해수)

 

 

 

 

 

 

 

 

 

 

 

마더 프랑켄슈타인(정영주)

 

 

빅터 프랑켄슈타인(이율)

 

 

완벽한 최고의 피조물(박해수)

 

 

 

 

 

 

 

[티켓]

[공연개요]

공 연 명: 예술의전당 & <연극열전5> 세 번째 작품

             연극 <프랑켄슈타인(FRANKENSTEIN)>

공연기간 : 2014년 10월 10일(금) ~ 2014년 11월 9일(일)

공연장소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공연시간 : 화•수•목•금 오후 8시 | 토•일 오후 3시, 7시 (월 공연 없음)

작 : 닉 디어 (Nick Dear)

연 출 : 조광화

출 연 : 박해수, 이율, 정영주, 박지아, 전경수, 이현균, 황선화, 안창환, 조민정,

장한얼, 정승준, 이민재, 박도연

제 작 : 예술의전당, ㈜연극열전

후 원 : 렛츠런 재단

문 의 : ㈜연극열전 (02-766-6007) • 예술의전당 (02-580-130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