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소광휘(손병호)는 공무원이고 아내 금정희(이지하)는 평범한 주부다. 부부는 보통 소시민이다. 부부는 3년전 범인없이 살해당한 딸아이 때문에 고통을 겪었다. 아내에게 있어 그 고통은 현재 진행형이다. 거기다 친한 친구와 바람을 피운 남편 때문에 아내는 모든걸 내려 놓을 마음의 결정을 이미 내렸다. 극 초입부에 등장하는 애완견 초롱이 그리고 극 말미에 아내의 눈에만 보이는 죽은 딸아이 은별이를 제외하고는 120분동안 줄곧 부부의 대사만으로 극이 진행된다.

 

극이 진행되면 될수록 부부의 생활에 리얼리티가 더해지고 부부의 대사에 관객은 몰입하게 된다. 아내의 마음의 결정이 이루어진 배경도 속속 드러나고 부부의 일상이 낱낱이 파헤쳐지면서 관객은 남편과 아내의 입장에서 극에 몰입하게 된다.

 

 

요즘 세상은 보통으로 살아가는게 쉬운 일은 아니다. 예기치 못한 숱한 죽음과 불행이 우리를 불행하게 만드는게 현실이다. 남편은 공무원으로 위에서 시키는대로 휘둘리고 그렇게 살아가는 자신이 힘들다고 넋두리 한다. 아내는 살림살이에 힘든 자신의 입장을 토로한다.

관객들이 공감하는 부분이다. 아이를 잃은 심정을 말할 때 관객들은 여기 저기서 눈물을 훔치기도 한다. 보통으로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행복한 일인가를 느끼게 해주는 연극은 10월 26일까지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포스터 이미지 출처:한강아트컴퍼니]

 

[시놉시스]

소시민 한 부부에게 일어난 비극을 통한

일상 속에 가해지는 거대한 권력과 자본의 폭력 .

범인 없이 아이를 살해당한

어느 중년 주부의 지극히

평범한 일상 이야기 .

 프로그램북 이미지

 

 

[프로그램]

 

[공연개요]

공 연 명 : 그 봄, 한낮의 우울

공연기간 : 2014 년 10 월 17 일(금) – 10 월 26 일(일)

공연장소 : 설치극장 정미소

공연시간 : 월-금 8시 / 토요일 3시, 7 시 / 일요일 3시 (쉬는 날 없음 )

티켓가 격 : 전석 30,000원

관람등 급 : 12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 120분

작 : 김상진

연출 : 이기도

출연 : 손병호 , 이지하 , 이승훈 , 백현주 , 한별희

제작 : 극단 한강아트컴퍼니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명동예술극장 , 서울연극협회

홍보 •마케팅 : 한강아트컴퍼니

예매처 : 인터파크 , 예스 24, 옥션 , 클립서비스 , 대학로티켓닷컴 , 나눔티켓

공연문의 : 한강아트컴퍼니 02 -3676 -3676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