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정원> 김상진 작가와 <이제는 애처가> 이기도 연출의

 

<그 봄, 한낮의 우울> 개막

 

 

 

 

 

범인 없이 아이를 살해당한 어느 중년 주부의 지극히 평범한 일상이야기.

연극 <그 봄, 한낮의 우울> 17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한강아트컴퍼니]

 

예술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명동예술극장이 후원하는 창작산실 우수작품전 <그 봄, 한낮의 우울>이 오는 17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개막한다.

 

<고공정원>의 작가 김상진의 신작 연극 <그 봄, 한낮의 우울>은 지극히 현실적이고 평범한, 일상의 대화를 펼쳐놓은 작품으로 현실적 직설 화법의 극작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범인 없이 아이를 살해당한 어느 중년 주부의 평범한 일상을 그린 작품이지만 그 속에 녹아있는 내면적 갈등을 통해 우리 삶에 가해지는 폭력을 역설적으로 드러내는 작품으로 나와는 먼 이야기인 듯 하면서도 그렇지 않은 것, 나의 이야기가 되면서도 내 주변의 이야기가 되는 것. 그렇게 소시민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 내고 있다.

 

<흉가에 볕들어라>를 시작으로 <이제는 애처가>, <뿌리 깊은 나무>등 다수의 연극을 연출한 대학로 연극의 마술사이기도 연출가와 내 심장의 전성기’, ‘백마강 달밤에서 열연한 배우 손병호 그리고 9 27일 막을 내린 연극 색다른 이야기 읽기 취미를 가진 사람들에게’, ‘미스 프랑스’, ‘과부들등 에서 열연을 펼친 이지하가 부부로 출연하며, 더블 캐스트로 이승훈, 백현주의 또 다른 색깔의 이야기를 만나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에 아역배우 한별희 양의 반짝이는 순수함이 빛을 더해 깊은 감동을 전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연문의: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사진 제공:한강아트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