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부할 수 없는 유혹!
창작 락 뮤지컬 <더 데빌>

 

 

 

최강 크리에이터가 탄생시킨 창작 락 뮤지컬!


베테랑 연출가와 실력 있는 국내외 크리에이터들의 참여한 <더 데빌>은 독일의 대문호 괴테의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3인 극의 창작 락 뮤지컬이다. 뉴욕의 증권가를 배경으로 '유혹과 선택'에 관한 이야기를 강렬한 락 음악으로 펼쳐진다.
수 많은 히트작을 탄생시킨 베테랑 연출가이자 <헤드윅>,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 대표 락 뮤지컬의 연출을 맡은 이지나 연출이 맡았으며, 음악은 미국에서 뮤지컬과 영화, 방송 작곡가로 활동하며 촉망 받은 젊은 음악가 Woody Pak과 톡톡 튀는 감각으로 여러 뮤지컬의 번역 작업과 작곡을 해온 이지혜 작곡가가 공동작업 했다. 대표 창작 락 뮤지컬의 탄생을 예고하는 <더 데빌>은 묵직하고 강렬한 쾌감을 선사할 것이다.


폭발하는 가창력, 뜨거운 무대!


22곡의 넘버를 선보이는 <더 데빌>은 배우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최대한으로 끌어내는 음악과, 음악의 매력을 최고조로 보여줄 배우들의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뜨거운 무대를 만들어 낸다.
공동 음악을 맡은 우디 박(Woody Pak)과 이지혜 작곡가는 강렬한 락 비트와 웅장한 클래식 사운드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프로그레시브 락의 매력을 십분 살린 음악으로 귀를 사로잡는다. 또한 스토리 흐름에 맞춰 다양하게 변주되는 멜로디 라인과 출연자를 염두한 작곡. 편곡으로 드라마를 극대화한다. 또한 콘서트 장처럼 조명을 적극 활용하여 한 곡 한 곡의 매력을 살려내었으며, 무대 위 4인조의 라이브 밴드와 4명의 코러스를 배치하여 풍성한 사운드로 무대를 꽉 채운다.


매혹적인 스토리, 매력적인 캐릭터


괴테의 소설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더 데빌>은 모든 것을 잃은 후 유혹에 빠져 돌이킬 없는 선택을 한 존 파우스트와, 그를 점점 타락으로 몰아가는 X, 그리고 X로부터 존을 지키고자 하는 존의 여자친구 그레첸 매력적인 세 캐릭터가 한 치의 양보 없는 긴장감으로 조우한다.
“배우의 매력과 에너지를 최대한 끌어내고 싶다”라는 이지나 연출은 배우들의 캐릭터 해석을 더해 캐릭터의 입체감을 더했으며, 의상 또한 각 배우의 개성을 살려 배우마다 각기 다른 의상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 시킨다. 배우에 따라 달라지는 캐릭터의 매력과 극의 분위기는 더욱 설득력 있게 관객을 극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뛰어난 노래 실력과 폭발적인 에너지의 X 役에 마이클 리, 한지상, 박영수, 이충주가 캐스팅되었으며 실력과 개성을 겸비한 스타배우 존 파우스트 役에 송용진, 김재범, 윤형렬이 캐스팅되었고 독보적인 매력과 한계 없는 가창력의 히로인 그레첸 役에 차지연, 장은아가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 준다.

 

 

 

 

 

공연명: 더 데빌 (musical THE Devil)
기 간: 2014년 8월22일~11월2일
장 소: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출 연: 마이클 리, 한지상, 박영수, 송용진, 김재범, 윤형렬, 차지연, 장은아, 이충주
티켓가격: R석 8만원, S석 5만원
러닝타임: 135분 (인터미션 포함)
공연시간: 평일 8시, 토요일 3시/7시, 일요일 및 공휴일 2시/6시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관람가
제 작: PAGE1, R&D works
연출.대본: 이지나 /작곡: Woody Pak, 이지혜 /작사: 이지나, 이지혜, Woody Pak /편곡 :피정훈 /안무: 서병구
음악감독: 신은경 /기술감독: 박민호 /무대디자인: 오필영/ 조명디자인: 원유섭 /음향디자인: 김필수 /의상디자인:
한승수 /소품디자인: 임희정 /분장디자인: 김숙희

 

 

(사진 제공:클립서비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