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계에서 사랑 받고 있는 () 소수자

성적 정체성을 넘어 나는 누구인가?’에 대해 근원적 질문을 던지다.

 

 

         연극<프라이드>                                       연극<수탉들의 싸움>

 

 

프라이드

수탉들의 싸움

 

2014.8.16~11.2

2014.7.11~8.3

공연장

아트원씨어터

두산아트센터 Space111

원작자

알렉시 캠벨

(Alexi Kaye Campbell)

마이크 바틀렛

(Mike Bartlett)

 

2008, 로열 코트 극장 ,

2009, 로열 코트 극장

 

김동연

송정안

 

이명행∙정상윤, 오종혁∙박은석

김소진∙김지현, 최대훈∙김종구

박은석, 김준원

손지윤, 선종남

 

()소수자, 익숙한 핫 아이콘이 되다.

 

요절한 천재 음악가 조나단 라슨의 <렌트>, ‘남자들의 화려한 쇼’라는 수식어를 내세운 <라카지>, 한국 초연 10주년을 맞이한 <헤드윅>, 밀리언 히트팝으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 <프리실라> 그리고 올해 연말, 개막을 앞두고 있는 <킹키부츠>까지 공연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거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이 작품들의 공통점은 성() 소수자를 소재로 한 화려한 쇼(show)’라는 점이다. 신나는 음악과 춤을 기본으로, 별난 의상과 짙은 메이크업으로 표정을 숨긴 주인공들의 화려한 쇼(show) 뒤에 숨겨진 외로움과 고독함을 전하며 관객들을 사로잡는 이 작품들 속에서 성() 소수자는 더 이상 새로운 소재가 아니다.

 

최근에는 미디어에 의해 다루어지는 횟수도 점점 늘고 있다. 과거에는 단순한 소재나 가십거리에 불과했으나 최근에는 일상적이거나 혹은 진지하게 다루어 지고 있다. 가령 드라마 <커피프린스>의 단순한 코드에서 <인생은 아름다워>의 소재로 확장, 최근 <응답하라 1997>에서는 동성 친구를 짝사랑하는 것을 제외하면 다른 등장 인물들과 다를 것이 없는 캐릭터의 자연스러운 일부분으로까지 발전했다.

 

최근, 연극계에서도 성() 소수자를 소재로 한 뛰어난 작품 두 편이 눈길을 끌고 있다. 8월 개막을 앞둔 연극 <프라이드>와 현재 공연 중인 <수탉들의 싸움>이다. () 정체성에서 확장된 보편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이 두 작품은 메시지 외에도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는 점이 흥미롭다. 두 작품 모두 영국 출신의 작가에 의해 쓰여졌으며, 영국 국립극장의 로열 코트 극장(Royal Court Theatre)에서 초연 무대를 올렸고, 두 작품 모두 영화 <향수>의 벤 위쇼가 출연해 화제가 된바 있다. ,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아 각각 2009(프라이드) 2010(수탉들의 싸움)에 로렌스 올리비에 상을 수상했다. 게다가 올해, 국내 초연 무대를 갖는 이 두 작품에 배우 박은석이 출연한다는 점도 흥미롭다. 하지만 이 작품의 가장 본질적인 공통점은 단순히 성적 취향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나는 누구인가?’라는 근원적 질문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는 점이다.

 

연극 <프라이드>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 소수자 겪는 억압과 갈등, 사랑과 용기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작품 속 수 많은 은유와 암시를 통해 두 시대를 오가는 완성도 높은 연극 <프라이드>나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 질문을 통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한다. 8 1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문의 02-766-6007)

 

연극 <수탉들의 싸움>동성애자 존이 오래된 남자친구인 M과 새롭게 사귀게 된 여성 W사이에서 한 사람을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놓이면서 누구를 선택할 것인가?’가 아닌 나는 혹은 그는 어떤 사람인가?’에 대해 고민하며 주체성과 선택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권투장과 같은 심플한 무대 위의 격렬한 말싸움 속 진지한 주제를 던지며 관객과 언론의 호평을 받고 있다. 8 3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스페이스 111에서 공연한다. (문의: 070-4648-7519)

 

(사진 제공:연극열전)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