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차르트의 라이벌 살리에르의 인간적 고뇌와 음악적 삶,뮤지컬<살리에르>!


뮤지컬 <살리에르>는 러시아의 대문호 푸시킨이 1930년대 발표한 희곡 <모차르트와 살리에리>를 원작으로 한다. 푸시킨의 <모차르트와 살리에리>의 원제목은 <질투>였다고 한다.


뮤지컬<살리에르>는 모차르트와 동시대에 살면서 36년간 궁정음악가로 명성을 떨쳤지만 모차르트라는 천재적 음악가의 명성과 36세에 생을 마감한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만 현재는 기억하고 있는게 현실이다.뮤지컬<살리에르>는 이런 살리에르의 음악적 삶을 모차르트와 대비시켜 그의 인간적 삶과 음악적 고뇌를 낯선 인물 젤라스를 통해 인간 본성의 감정인 열등감과 질투를 표현해내고 있다.
베토벤,슈베르트,리스트를 가르친 스승으로 명성을 떨친 그였지만 질투의 화신처럼 변해 있다.
모차르트의 천재성을 지켜보며 신을 원망해야 했던 살리에르를 통해 소수의 천재가 아닌 절대다수의, 보통사람들의 절규 그리고 그에 관한 지독한 열등감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질투의 화신 살리에르 역에 최수형,정상윤 질투를 부추기는 젤라스 역에 김찬호,조형균 모차르트 역에 박유덕,문성일 카트리나 역에 곽선영 테레지아 역에 이민아 배우가 연기를 펼친다.
8월3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 된다.
문의 HJ컬쳐㈜  02)588-7708

 

 

 [포스터=HJ컬쳐 제공]

 

 

 

[시놉시스]

1791년 오스트리아 빈.

살리에르는 궁중음악가로서 명예로운 날들을 보낸다.
만인의 사랑과 존경을 한 몸에 받으며 음악가로서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그때, 그의 앞에 젊은 천재 음악가가 나타난다.

모차르트,
그의 음악은 한 순간에 살리에르의 마음을 사로잡고 만다.

살리에르와 모차르트의 만남과 동시에 그를 찾아온 의문의 남자 젤라스는 자신은 그의 오랜 팬이라며 말을 건네고, 말간 얼굴로 밤낮없이 살리에르를 돕겠다 찾아온다.

한편 요제프 왕이 개최한 즉위식 책임자 자리를 놓고 모차르트와 경합을 벌이게 된 살리에르는 알 수 없는 불안감에 사로잡히게 되는데…

 

[오늘의 배우]

 

 

 

[공연 사진:HJ컬쳐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하며 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명

뮤지컬 <살리에르>

공연장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공연기간

2014722() ~ 2014831()

티켓가격

R66,000S55,000A33,000

제작

HJ컬쳐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의

02)588-7708 HJ컬쳐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