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앙코르의 주인공은?

 

 

 

 

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가장 대표적인 프로그램이자 창작뮤지컬 발굴 및 지원을 위하여 마련된 예그린앙코르본선 진출작이 선정되었다.

 

예그린앙코르는 경쟁력 있는 창작뮤지컬을 발굴, 프로듀서 매칭, 제작지원까지 새로운 창작뮤지컬의 안정적인 시장진입을 돕는 동시에 창작뮤지컬 제작환경 개선 및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되었다.

 

지난 2012예그린앙코르에서 각 최우수작과 우수작으로 선정된 <여신님이 보고 계셔>, <날아라, 박씨!>2013년 예그린앙코르 각 최우수작과 우수작으로 선정된 <라스트로얄패밀리>, <주그리 우스리>는 극장대관과 공연 제작비를 지원받아 모두 성공적으로 초연을 마쳤으며 단계별 창작지원 사업을 거쳐 공연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대표사례로 꼽히고 있다. 특히, <여신님이 보고 계셔>2012년 예그린앙코르 최우수작으로 선정되어 2013년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초연되었고, 63회차 공연 중 90% 이상의 회차가 전석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현재 연강홀에서 공연을 업그레이드하여 여전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올 가을 일본 뮤지컬 시장에까지 진출하여 창작뮤지컬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

 

올해에는 어떤 작품이 예그린앙코르주인공으로 선정되어 그 돌풍을 이어갈지 뮤지컬 팬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지원 대상 및 지원 규모가 확대되어 어느 때보다 본선 진출작들의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기존의 예그린앙코르지원 기준은 창작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전년도까지 한차례 이상 워크숍 개발 단계(창작산실, Creative Minds, DIMF MUSICAL SEED)를 거친 검증된 콘텐츠 중 상업공연을 가지 못한 작품에 한정되었으나 올해부터는 지원 대상의 범위가 넓어졌다. 기존 창작지원사업을 통해 지원받지 않은 작품이더라도 제작사가 이미 매칭되어 개발 진행 중인 창작 작품, 원작이 있고 이를 바탕으로 각색되어 뮤지컬공연이 가능한 작품까지도 지원대상에 포함 되었다.

 

이에 올해 예그린앙코르는 더욱 치밀한 경합 속에서 까다로운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3작품이 선정되었다.

 

2014 ‘예그린앙코르쇼케이스 본선 진출작으로는 <명동로망스><난쟁이들>, <웨딩플레이어>가 최종 선정되었다.

 

최종 선정된 세 작품 모두 신선한 소재와 형식으로 창작지원사업(2013 뮤지컬하우스 블랙앤블루, 2013 CJ아지트 공간지원) 단계에서부터 큰 화제를 불러모았으며, 이미 뮤지컬 관계자를 비롯한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들이다.

 

예그린앙코르는 본선 진출작에 쇼케이스 제작비 6백만 원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기간 동안 쇼케이스 경연을 통하여 최종 한 작품을 선정, 제작비(문화예술진흥기금 1억 원)와 충무아트홀 극장 대관 및 장비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 예그린앙코르는 최종 선정작의 프로덕션이 원할 경우 충무아트홀이 공동제작사로 힘을 더한다. 이는 새로운 창작뮤지컬 콘텐츠의 발굴에 그치지 않고 안정적인 프로덕션 운영을 통해 장기간 상업공연화 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하는 예그린앙코르만의 차별화된 제작지원시스템이다.

 

예그린앙코르 쇼케이스는 모두 무료로 진행되며, 오는 725() 오전 10시부터

서울뮤지컬페스티벌공식 블로그(http://blog.naver.com/smf2012) 통하여 티켓 신청이 가능하고, 선착순 마감으로 진행된다.

 

 

난쟁이들

 

 

명동로망스

 

 

웨딩플레이어

 

(사진 제공:서울뮤지컬페스티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