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된 내면 연기로 돌아온 연극파 배우 길해연의 연극<봄날은 간다>

 

 

 

2014년 6월 16일 ~ 7월 20일 까지 대학로 예술공간 서울에서 공연되는 연극<봄날은 간다>는 2002년 제 38회 동아 연극상 작품상/무대미술상/남자연기상 3개 부문을 수상했던 작품으로, 연기파 배우 길해연, 김지성, 정석원이 만나 2014년 <봄날은 간다>를 부활 시킨다.
올해로 연기 인생 27년을 맞이한 길해연은 ‘2012 히서 연극상’, ‘2011 동아연극상 연기상’, ‘2011 심천 영화제 연기상’, ‘2008 서울연극제 연기상’, ‘2008 대한민국 연극대상’, ‘2002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연기상’ 등 다수의 연기상 수상으로 연기력을 인정 받은 연기파 배우다.
최근 연극을 넘어 영화 및 안방극장에서 탄탄한 연기력이 입증되어 안판석 감독의 작품인 ‘아내의 자격’에 이어 또 한번 올해 초 JTBC 드라마 ‘밀회’ 에서 한성숙의 비자금 조성에 일조하는 역술가 겸 투자전문가로 등장 연변 출신 가사도우미로 분해 드라마에서 감칠맛 나는 연기로 안방 관객들까지 사로 잡았다.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따뜻한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길해연이 연극 <봄날은 간다>에서 어머니 역으로 다시 한번 관객들에게 모성애를 불러 일으킬 예정이다. 그녀가 선택한 연극<봄날은 간다>는 인터넷 시대의 가볍고 즉흥적인 사랑이 아니라 어렵고 고통스럽게 이뤄낸 따스한 봄볕 같은 묵직한 사랑, 생면부지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세 사람이 “가정”이란 관계를 만드는 과정을 눈물겹게 그려내며, ‘사랑하며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움이 얼마나 힘들고도 가치 있는 일인지를 그려 나갈 예정이다.
특히 <봄날은 간다> 캐스팅이 확정되자 대학로의 블루칩으로 회자되었다. 강력하고 섬세한 작품성의 연출가 김경익과 연기상 수상 경력만 한 페이지를 메울 실력파 배우 길해연, 연극과 영화를 넘나들며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키는 물 오른 배우 김지성, 그리고 상남자 정석원이 연극 무대에 함께 하는 것이다.


2014년 6월 극단 진일보 우수공연 두 번째 레퍼토리 김경익 연출의 연극<봄날은 간다>는 7월 20일까지 대학로 예술공간 서울에서 공연된다.

(문의 :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사진 제공:한강아트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