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H.O.T), 한류 뮤지컬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으로

 

 

 

뮤지컬 데뷔!

 

 

 

 

한국 대중음악을 뒤흔든 강타,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으로

 

 뮤지컬 데뷔

 

 

강타, 음악과 작품에 대한 이해도, 그리고 중국문화에 대한 이해도

 

 높아 기대효과 UP!

 

 

한국 대중음악을 뒤흔든 강타,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으로 뮤지컬 데뷔

음악과 작품에 대한 이해도, 그리고 중국문화에 대한 이해도 높아, 기대효과 UP!

 

 

 

최근 중국에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H.O.T 때의 인기를 다시 한번 누리고 있는 강타가 한중 합작뮤지컬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을 통해 뮤지컬에 데뷔한다.

최근 뮤지컬 무대에서 아이돌을 비롯한 많은 가수들을 만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최근 뮤지컬에서 가수, 배우 등 연예인의 출연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여겨지곤 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충분한 준비 없이 뮤지컬 무대에 서는 연예인에 대한 일부 부정적 견해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강타의 이번 뮤지컬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을 통한 뮤지컬 데뷔는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매우 신중하고 엄격한 작품 검증과정을 거쳐 출연을 확정하게 되었다.

제작사 및 중국 현지에서는 강타의 출연으로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이 더욱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뮤지컬 특성상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작품과 음악에 대한 이해가 높아야하고 작품 특성상 중국문화에 대한 이해가 높아야 하는데, 강타 보다 더 좋은 캐스팅을 찾을 수 없었던 것. 제작사의 러브콜을 받은 강타는 작품의 대본과 음악, 그리고 작품성에 대한 신중한 검토를 통해 출연을 확정지었다. 특히, 중국 현지인 수준의 중국어 실력을 겸비한 강타의 이번 캐스팅으로 벌써부터 중국인들 사이에서 반응이 뜨겁다.

제작사는 이번 강타의 캐스팅은 기존의 연예인 캐스팅과는 확연하게 차별화 된 것으로, 한류 뮤지컬의 중국 진출과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있어서의 캐스팅의 중요성을 시사하는 좋은 롤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해왔다.

 

한중 합작뮤지컬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

 

한중 합작뮤지컬 와이탄지리앤(外滩之恋)이 금년 10월 중국 초연을 목표로 제작 중이다. 한국에서는 ()뮤지컬서비(대표이사 김종중)가 기획, 배급하고 ()스펠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임영조)가 제작하며, 중국에서는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의 동부극원연맹(주석 장수핑张树平 )이 투자 배급하고 복건대극원과 항주극원이 공동제작으로 참여하는 한중 합작 한류뮤지컬이다.

와이탄지리앤은 한국의 한류스타(강준역) 남자 주인공과 중국 명문가집 규수(메이역) 여 주인공 사이의 애틋한 사랑이야기가 상하이 와이탄 거리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와이탄은 상하이 거리 지명으로 한국의 명동거리 처럼 세계각국의 젊은이들이 모이는 생동감 넘치는 거리이다. 이번 뮤지컬은 제작 초기부터 한국의 높은 뮤지컬 제작 노하우에 중국인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공감대를 반영, 결합하는 형태의 작품으로 기획되었다. 그래서 공연 중에 중국의 장소 배경 삽입은 물론 여자 주인공을 중국인으로 배치하여 양국의 언어적인 장벽을 자연스럽게 해소 하고자 배려하였다.

대본은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씨""푸른 눈 박연"등으로 실력과 재기를 인정받은 감효진 작가가 맡았고 음악은 "그날들" "형제는 용감했다"의 한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작곡가 장소영이 맡았다.

 

(사진 제공:(주)뮤지컬서비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