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헤르메스>는 정작 벗는 연극은 아니다.주인공 남건은 성인연극을 연출하고 연기해 1년에 10억을 벌어 들이면서 철저히 자본에 물들여지고 정신은 피폐해진다.그는 지금은 옛날 노동투사였던 자신을 버리기라도 하듯 노동운동가들이 시위하는 현장이 바라다 보이는 도심의 호화로운 호텔에서 로얄샬루트를 마시고 안마사와 창녀들 그리고 배우와 섹스를 즐긴다.하지만 그럴수록 자신이 더럽다고 생각해 호텔에서 장님 안마사를 부르고 창녀와 잠자리를 하면서 그녀들에게 자신의 몸에 오줌이나 똥의 배설물로 자신의 더러움을 씻기를 원하고 요구한다.
주인공 남건의 주변 인물들이 돈때문에 목숨을 잃는 상황이 거듭되고 자신은 괴로워 하지만 자신이 자본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함 또한 깨닫는다.그럴수록 거대한 공룡인 자본에 지지 않겠다고 다짐을 하게 된다.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여 명품성인연극을 표방하고 있는데 명품이라는 말에 손색이 없는 연극이다.


자본에 길들여지고 타락 되어지는 인간의 속성을 신랄히 파헤치는 연극<헤르메스>는 영화 "왕의 남자"의 원작 '이(爾)'를 썼던

김태웅 연출 작품이다.
이승훈, 김영필, 이재훈, 강말금, 이안나, 김문성, 김유진, 이한님, 김보희가 출연한다. 대학로 나온씨어터에서 3월 30일까지 공연된다.

(문의: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공연장에서 보는 여배우의 몸매에 남성들은 시선을 고정시킬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사진보다 훌륭하다 ㅎㅎ

 

 

 

 

 

 

 

 

 

 

전체 출연배우  프레스콜 인터뷰 장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