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외교관과 중국 배우의 세기의 러브 스토리!

그 충격 실화를 다룬 20세기 최고의 문제작!

연극 <M. Butterfly> (엠버터플라이)

 

 

 

 

<M. Butterfly> 사랑, 그 처절한 환상이 다시 시작된다.

2012 4, <연극열전4> 두 번째 작품으로 국내 초연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던 연극 <M. Butterfly>가 지난 3 8일부터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앵콜 공연을 시작했다. 연극 <M. Butterfly>는 국내 초연 당시, 5주간의 짧은 공연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마니아 관객을 생성하는  흥행에 성공했다. 초연 이후, 관객들의 끊임없는 앵콜 요청을 받아 온 <M. Butterfly>는 공연의 메카 대학로로 돌아와 더 많은 관객과 지난 공연의 흥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욕망과 환상이 빚어낸 치명적 로맨스

연극 <M. Butterfly>는 중국계 미국인 극작가 데이비드 헨리 황(David Henry Hwang)’의 대표작으로 1986, 국가 기밀 유출 혐의로 형을 선고 받은 전 프랑스 외교관 버나드 브루시코의 충격적 실화를 모티브로 하고,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을 차용한 작품이다. 연극 <M. Butterfly>는 두 사람의 기묘한 사랑 이야기에서 확장되어 남성과 여성, 서양과 동양이 갖고 있는 편견을 비판하는 동시에 인간의 욕망까지 폭넓게 다룬 수작으로 평가 받고 있다. 1988, 워싱턴 초연 이후 뉴욕 유진 오닐 씨어터에서 777회 연속 상연으로 당시 <아마데우스>가 보유하고 있던 최장기 공연 기록을 깨며 흥행에 성공했고 토니 어워즈 - 최고 작품상수상을 비롯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 - 최고 작품상’, ‘퓰리처상 - 최종 후보 노미네이트등 평단의 호평이 이어졌다. 이후 1993 제레미 아이언스존 론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현대 명작이다. 

 

2014 <M. Butterfly>, 기대 그 이상을 선보이다.

이석준ㆍ이승주 / 김다현ㆍ전성우 / 손진환 / 정수영 / 유성주 / 이소희 / 빈혜경 출연!

 

이번 <M. Butterfly>는 초연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김광보 연출을 필두로 초연에 이어 김다현, 손진환, 정수영, 이소희가 출연하고 이석준, 이승주, 전성우, 유성주, 빈혜경이 호흡을 맞춘다.

 

특히 한 인간의 다중적인 감정 변화가 관건인 르네 갈리마르역과 남성과 여성을 오가며 겉모습 뿐 아니라 심리까지 완벽하게 담아 낼 송 릴링역의 캐스팅에 연극팬 들의 관심이 뜨겁다.

연극 <M.Butterfly>는 탄탄한 스토리만큼 섬세한 연기력을 요하는 작품으로 평범함에서 광기 어린 모습으로의 감정 변화는 물론, 남성과 여성의 겉모습뿐 아니라 심리까지 넘나드는 매혹적인 변화, 그리고 현실과 환상을 오가며 내면의 숨겨진 욕망을 일깨우는 매개체로써의 역할 등 모든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평범한 프랑스 외교관이지만 송 릴링을 만나며 숨겨진 자신의 남성성을 발견하고 스스로가 만든 환상에 갇힌 르네 갈리마르역에는 연극, 뮤지컬, 영화 등 전 방위에서 활동하며 연기력을 검증 받은 베테랑 배우 이석준이 출연한다. 현재 뮤지컬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무뚝뚝하고 날카로운 카리스마 뒤 따뜻한 마음을 가진 북한 군인 오경필로 열연하는 그는, 전혀 다른 성격으로 소심하다 못 해 콤플렉스로 가득 찬 르네 갈리마르의 극한의 감정변화를 능수능란하게 표현한다.    

또 다른 르네 갈리마르로는 최근 연극 <전쟁터를 훔친 여인들>에서 나라를 세우려는 야망을 가진 젊은 도련님 역할로 호평 받으며 연극계를 주목시킨 배우 이승주가 출연한다. 귀족적인 외모와 중저음의 목소리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친다.

 

중국 경극 배우로 남성과 여성을 오가며 겉모습뿐 아니라 심리까지 완벽하게 담아내야 하는 송 릴링역에는 배우 김다현이 초연의 감동을 이어간다. 여성보다 아름다운 외모와 우아한 자태부터 스타일리쉬한 남성으로의 변화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낸 그는 앵콜 무대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을 선보인다. , 뮤지컬 <쓰릴미> <여신님이 보고계셔> <블랙 메리 포핀스> 등에서 꾸준히 연기 변신에 성공한 배우 전성우송 릴링역에 더블 캐스팅 됐다. 또 다른 자신을 보여 줄 수 있는 다양한 작품에 도전하고 싶다는 욕심 많은 배우, 전성우는 연극 <밀당의 탄생> 이후 두 번째 연극 무대에 도전한다.

 

또한, 초연에 이어 배우 손진환, 정수영, 이소희가 다시 한번 앵콜 무대에 서고, 베테랑 배우 유성주와 신예 배우 빈혜경이 새롭게 합류한다. 오랜 연기 경험으로 작품에 꼭 필요한 무게 중심을 잡아주는 배우 손진환이 뚤롱역을, 동양 사람에 대한 무시와 편견을 가진 헬가역은 특유의 우아하고 지적인 연기톤을 선보이는 배우 정수영이 맡는다. 배우 이소희는 중국 당원의 일원인 역할로 송 릴링의 간첩 활동을 돕는 냉철한 인물을 선보이는가 하면, 오페라 <나비부인>스즈끼역으로 쵸쵸상이 친어머니처럼 따르는 마음 여린 인물까지 전혀 상반된 캐릭터를 소화한다. 르네 갈리마르의 친구로 백인 악마를 자처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끄역에는 연극 <전쟁터를 훔친 여인들> <동토유케> 등 굵직한 연극에 출연한 배우 유성주가 출연한다. ‘소녀역의 배우 빈혜경은 슈퍼모델 출신다운 완벽한 몸매와 상반된 앳된 얼굴로 과거와 현재의 르네 갈리마르를 유혹한다.

 

초연 무대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김광보 연출을 필두로 연기력을 검증 받은 베테랑 배우와 대학로가 주목하는 신예 배우들이 출연, 연기력으로 꽉 찬 무대를 선보이며 초연의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문의 02-766-6007)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