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미소> 중국 3개 도시에서 공연

 

 

 

 

 

정동극장의 뮤지컬 <미소>가 중국에서 막을 올린다.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와 항저우, 푸저우 등 3개 도시를 순회하며 한국 전통 문화의 백미(白眉)를 중국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서비스(대표:김종중)는 뮤지컬 <미소>를 오는 6월 상하이의 상해예해극원, 항저우 항저우극원, 푸저우의 복건대극원 등 중국의 3개 극장에 배급한다고 밝혔다.

<미소>의 이번 중국 3개 도시 투어 공연은 수도인 베이징을 벗어나 새로운 문화 중심지로 급부상 중인 상하이 등 중국 남부지역 주요 3개 도시로 외연을 확장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미소>의 제작사인 정동극장 정현욱 극장장과 배급사인 ()뮤지컬 서비스 김종중 대표는 최근 현지 공연장들을 사전 답사하고 극장 및 관계자들과 교류협의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극장장은 이번 중국 공연에 현재 국내에서 공연 중인 <춘향연가>(정동극장 상설공연) <신국의 땅 신라>(경주 엑스포극장 상설공연) 대신 새로운 작품 <배비장전>을 제작해 첫 선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미소>의 중국 순회 공연은 한국 전통 음악과 춤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뮤지컬을 통해 새로운 한류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정 극장장은 특히 이번 <미소>의 중국 공연 때 각 지역의 유력 여행사 대표와 문화부 관광정책 담당 관료들을 초청해 한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한국문화 알리기 프로그램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극장장은 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미소> 공연 전 극장 로비에서 판소리와 승무 등 우리의 전통 문화를 짧게 소개하고 관람객들과의 사진 촬영 등의 이벤트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뮤지컬 서비스는 지난해 뮤지컬 <광화문연가 2>의 중국 공연을 성공적으로 배급한 바 있으며, 오는 9월에는 중국 항저우극원이 만든 창작 뮤지컬 <제인 에어>(세종문화회관 M 씨어터)의 국내 공연 배급도 진행하는 등 한국과 중국 간의 창작뮤지컬 교류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주)뮤지컬서비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