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말 최고의 히트작으로 세종문화회관으로 관람객들을  이끌고 있는  뮤지컬<디셈버>는 故김광석의 가창곡 18곡과

자작곡 4곡,미발표곡 2곡을 들을 수 있는 뮤지컬이다.

연이어 큰 호응을 이끌고 있는 뮤지컬<디셈버:끝나지 않은 노래>는 김광석을 좋아했던 중장년층 관객은 물론 젊은층까지

흡수하며 최고의 흥행을 이루고 있다.창작뮤지컬의 힘을 보여 주고 있는 뮤지컬<디셈버>는 초반의 질책을 장진 사단이 수정과 보완을 거듭하였고  지욱역의 김준수,박건형의 연기와 배우들의 가창력이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거기에 연말 연시 외국인 관람객까지 가세해 창작뮤지컬의 성공을 이끌고 있다.

 

 

SYNOPSIS

올 겨울, 당신의 가슴을 두드릴 찬란한 사랑의 기억!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죠..?”

 

1막/ 1992년 서울 어느 하숙집.

시와 음악, 낭만을 즐기는 로맨티스트 ‘지욱’.
하숙집 옥상에서 기타를 튕기며 노래를 흥얼거리던 그는, 갑작스레 옆집 옥상으로 뛰어 올라온 ‘이연’을 보고 첫 눈에 반한다.
‘지욱’은 운동권 학생이자 신비로움을 간직한 그녀와 사랑에 빠진다.

‘지욱’의 절친이자 ‘이연’을 사랑하는 하숙집 아들 ‘훈’.
일편단심 씩씩하게 ‘지욱’만을 바라보는 ‘여일’
기상천외한 발상으로 발명가를 꿈꾸며 ‘여일’의 곁을 지키는 ‘성태’
그리고 ‘훈’의 부모이자 하숙집 주인 노부부.

이들 모두의 꿈과 사랑은 시대의 아픔과 이별, 생사의 갈림길을 만나
엇갈린 운명을 맞는다.


2막/ 20년 후 현재의 서울.

‘지욱’과 20대를 함께 했던 훈, 성태, 여일은
오래 전 꿈도 사랑도 가슴에 묻은 채 분주한 도시의 삶을 살고 있다.
하지만 공연 연출가가 된 ‘지욱’에게 떠나간 사랑 ‘이연’에 대한 기억만큼은 현재보다 생생하다.

어느 날 ‘지욱’은 붐비는 전철역에서 한 여자와 마주치고 오래 전 ‘이연’이 살아 돌아온 것만 같은 충격에 휩싸인다.
나이도 이름도 모두 다르지만 분명히 느껴지는 옛사랑의 기억.
그녀와의 시간이 되살아나고, 그는 새로운 공연을 준비한다.
지욱, 훈, 성태, 여일, 그리고 운명처럼 나타난 그녀는
과거의 비밀을 마주하고 새로운 만남을 시작하는데…

 

[오늘의 배우]

 

[공연사진 -프레스콜때 촬영한 사진]

 

 

 

 

 

 

 

 

 

 

 

 

 

 

 

 

 

 

 

 

 

 

 

 

 

 

 

 

 

 

 

 

 

지욱 역(박건형)

 

 

훈 부모 역(송영창/홍윤희)

 

 

 

 

이날은 2013.12.31 9시 공연이후 관객과 배우들이 2014년을 맞이하는 카운트 다운 행사가 있었다.

 

[커튼콜 사진]

[오소연]

 

 

훈 역(박호산)

 

 

훈 아버지 역(송영창)

 

훈 어머니 역(홍윤희)

 

 

 

[티켓]

INFORMATION

공연명:뮤지컬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공연장소: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기간:2013년 12월 16일 - 2014년 1월 29일
공연시간:평일 8시 / 토요일 시, 7시30분 / 일요일&공휴일 2시, 6시30분 (월 공연 없음)
티켓가격:Regular Day VIP석 13만원/ R석 11만원/ S석 8만원/ A석 6만원/ B석 5만원
               Peak Day   VIP석 14만원/ R석 12만원/ S석 8만원/ A석 6만원/ B석 5만원
관람시간:150분 (인터미션 포함)
관람등급:만 7세 이상 관람가
주    최:(재)세종문화회관, NEW
제    작:NEW
총괄프로듀서:김 우 택
작 / 연   출:장진
프로덕션 슈퍼바이저:조용신
음  악 감 독:강수진
안        무:이경화
출    연:박건형, 김준수, 오소연, 김예원, 박호산, 이창용, 이충주,
            송영창, 조원희, 홍윤희, 임기홍, 김대종, 김슬기, 조경주 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