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친정엄마와 2박3일]은 최고의 연극이었습니다.

강부자 선생님이야 전회 출연이니 그렇고 그리고 딸역으로

역시 전미선씨 연기를 볼 수 있어 너무 좋았습니다.

50주년에 걸맞는 국민 엄마 강부자 선생님의 절절한 연기에

연극 초반부터 눈가가 촉촉해지더니

공연내내 그 현상이 지속되는 연극을 본건 아마 처음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제가 여자가 아닌데도 말입니다.

제 바로 위의 누나가 50을 넘기지도 못하고 하늘나라로 가셨을때

딸을 먼저 보내는

우리 어머니 심정이 연극처럼 저랬을거라고 생각되니

억누를 수 없는 감정에 메이게 되더군요.

공연 끝나고 화장실에서 젊은 친구와 아버지뻘의 두 사람이 대화를 들었습니다.

역시 강부자 선생님의 연기에 대한 칭찬이었어요.

 

 

 데뷔 50주년,
전회 관객을 만나고 싶어하는 국민엄마 강부자
 
국민엄마’ 강부자가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로 2년만에 서울무대를 다시 찾는다.

이름 석자 만으로 깊은 신뢰를 주는 배우 강부자는 1962년 KBS 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엄마가 뿔났다’, ‘불굴의 며느리’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이 시대 최고의 연기자로 전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배우 강부자는 TV 출연의 바쁜 일정 중에서도 연극 ‘오구’, ‘산불’ 등 출연으로 무대에 대한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친정엄마와 2박3일’ 2009년 초연당시 엄마라는 캐릭터가 가진 통념적인 진부함 속에서도 진정성 어린 연기로

단연 차별화 되는 무대를 선보이며 수많은 모녀관객과 중장년층을 공연장으로 이끌어 전국민적 엄마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이 시대의 가족상, 명배우들이 제안한다!


최근 이순재, 전무송의 출연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버지’ 등 명배우들이 무대로 돌아오고 있다.

이들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가족들에게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가족상 보여주며 가족의 사랑을 강조하고 있다.

가족과 함께하는 특별한 나들이, 공연 관람은 수많은 사건사고로 점점 삭막해지는 세상에 가족의 사랑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는 시간이 될것이다.
남녀노소와 관계없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은 진정한 가족연극으로 엄마와 딸,

나아가서는 가족 전체를 아우르는 ‘사랑’이 가득한 연극으로 가족에는 힘이 부치는 세상살이에도 ‘이겨낼 힘’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극이 될 것이다.

[사진:아이스타미디어 제공] 

사진은 보도용으로 제공받은 것입니다.-불펌금지-

 

딸역할의 워킹맘 전미선, 이서림 출연

 

한편 배우 강부자와 함께 연극을 이끌고 있는 ‘딸’로는 배우 전미선과 이서림이 초연부터 쭉 함께 하고 있다.
MBC ‘해를 품은 달’, KBS ‘제빵왕 김탁구’를 통해 탁월한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았던 전미선과
유시어터와 국립극단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이서림이 초연부터 지금까지 쭉 함께 해오고 있다.
특히 이 두사람은 한 아이의 엄마로 이제는 친정엄마와 딸의 마음을 동시에 이해하는 나이가 되어
관객들에게 더욱 마음에 와닿는 연기를 선보이게 될것이다.

 

 

 

[출연 배우] 

 

 

[시놉시스]

[작품소개]

 

Scene #1

 

부르기만 해도 가슴 뭉클한 이름이 있습니다…”엄마.”

세상 혼자 잘나서 잘사는 줄 아는 딸,
그리고 그 딸을 낳은 것이 이 세상에서 와서 제일 보람 있는 일이라는 우리 엄마.
당신 한 몸, 찬 밥 한 덩이에 물 말아 끼니를 채우고..전기장판 하나로 한겨울을 나도..
그런 못된 딸을 세상 누구보다 사랑하는 우리 엄마.
‘엄마’ 이 세상 끝까지 내 편이 되어주는 그 이름입니다.

 

Scene #2

 

세상 그 누구보다 가장 나를 닮은... 내 딸이기 때문에…

힘들면 엄마한테 올 일이지. 어렵고 힘들 때 젤로 생각나는 사람은 엄만데.
막막하고, 속상할 때 찾아 갈 곳은 엄마뿐인데.
엄마가 해결은 못해줘도 속 시원하게 들어줄 텐데.
엄마가 도와주지는 못해도 내 새끼 속상한 마음은 누구보다도 알아줄 텐데.
엄마는 새끼가 입만 달싹해도 새끼 맘 안다.
 

Scene #3

 

아직 하지 못한 말.. 엄마 사랑해

나를 제일 사랑해주는 사람. 내 맘을 제일 잘 아는 사람.
나를 제일 잘 이해해주는 사람.
나를 제일 예쁘다고 하는 사람.
내 얘기를 제일 잘 들어주는 사람.
나를 믿어주는 사람.
내가 무슨 짓을 하고 돌아가도 반겨줄 사람. 

 

Scene #4

 

가족, 행복의 단편…

자식들 때문에 살았지 자식들 때문에 힘들다는 생각은 한 번도 안 해봤다는 우리 아버지, 엄마.
내 아버지의 어깨, 우리 엄마의 얼굴이 있어서... 내 가족이 있어서.. 이 순간 살아낼 힘을 냅니다.

 

 

[티켓]

 

 

 커튼콜때 촬영하고 있는데 촬영못하게 합니다.

참고하세요.

 

 

 

 

공연명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장        소      동숭아트센터 동숭홀
일        정      2012년 9월 29일(토) ~ 10월 28일(일)
공연시간     화,목,금 8시 ㅣ 수 3시, 8시 ㅣ 토 3시, 7시 ㅣ 일 3시
티켓가격     R석 77,000원, S석 55,000원
관람시간     100분 (인터미션 없음)
관  람 연 령    만 7세이상
출        연      강부자, 전미선, 이서림, 유정기, 이요성, 서자영, 김찬훈, 이보배
작        가      고혜정
연        출      구태환
주최 및 제작   ㈜아이스타미디어, ㈜아이에이치큐
공연문의        ㈜아이스타미디어 02)542-414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룡룡이 2012.10.10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극<친정엄마와2박3일>의 감동이 사라지기 전에 카페에도 놀러오시고,
    이 후기도 카페에 공유해주세요 ^_^
    카페에서는 깨알같은 재미의 공연장 백스테이지 모습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바로 카페로 출~바알~!!

    http://cafe.naver.com/mom2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