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및8.4 양일간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UMF KOREA 2012(울트라 뮤직 페스티벌)은

총 3만명의 관중이 무더위를 날려 버린 젊음의 축제였다.

아시아 최초 최대 규모로 열린 이번 페스티벌은 한국에서 성황리에 공연의 막을 내렸으며

열광하는 관중들은 폭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의 젊음을 만끽하는 축제를

경험하였다.

 

 

열광하는 관중들

 

장근석과 빅브라더가 결성한 그룹 Team H가
8.4일 마지막 메인 스테이지의 세계 최고 트랜스 뮤직의 황제 티에스토의 바로 앞 무대에 특별게스트로 등장해

숨겨 둔 디제잉과 태극기를 휘두르며 무대를 종횡무진하는 열정적인 몸짓으로
폭발적인 무대를 이끌어 관객들을 뜨겁게 만들었다. 

 

 

 

한편 라이브 무대에서는

클래지콰이 무대에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 김완선이

댄싱퀸다운 면모로 섹시한 댄스로 무대를 화끈하게 만들었다.

 

 

 

 

그외 라이브 스테이지의 모습이다.

 

 

[사진:유씨코리아 UC KOREA 제공]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