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연극 기획사에 2번 예약했다가

일이 생겨 못가고

이번에 3번째 약속하고 보고 왔습니다.

 

스토리는

정신의학계의 초엘리트 유학파 천재 김희진 박사는 어느 날
현대 정신의학이 정의하는 정신병 기준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갖기 시작한다. 그러나 새로운 정신병 기준 재정립에 대한 세미나에서
학회의 보수적인 박사들에게 철저히 외면당하고,
또한 자신이 진료하는 환자들의 증상들이 자신을 포함한 일반인들의
행동양식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느끼게 된다. 결국 그녀는 언제나 자신의 든든한 후배이자 조수인 임윤택과 함께 정신병원에 위장 입원을 하는데,,,
그녀가 입원한 오락가락 정신병원. 언제나 기존 자료에 충실한 보수적인 괴짜 이규인 박사와 실수투성이지만 백치미의 사랑스러운 초보 간호사 이애리! 그리고 황당하지만 재미난 여러 환자들과의 요절복통 서로의 진단이 시작 된다. 호된 경험을 하고는 우여곡절 끝에 퇴원하게 된 김희진 박사는 새로운 정신병 기준에 대한 논문을 발표하게 되고,,,
그 결과 웃음거리가 된 이규인 박사는 엄청난 내기를 제안하는데,,,

그들이 버라이어티하게 벌이는 요절복통 좌충우돌 사건들!
자, 그들은 정상일까요? 비정상일까요?

---------------------------------

공연시간내내 폭소를 자아냅니다.

전혀 부담스럽지 않고 관객과 호흡을 같이 하는 연극입니다. 

원래 현대인은 조금씩은 미쳐 있다고 하잖아요.

미치지 않고서는 현대 문명 생활을 제대로 할 수

없다는 역설적인 표현일수도 있고 정신의학적 출면에서 그게

맞다고 하더라도 연극은 재미있게 풀어 나가고 있습니다.

정신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의 재미있는 일상들을 보면서

문명의 이기에 찌든 삶을 돌아 보고 부담없이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공연입니다.

 

 

풀빛극장은 혜화2번 출구나와 마로니에 공원으로 들어가 우측 첫번째 골목에

물빛극장("내겐 살벌한 그녀" 공연중)과 같이 있어요.

 

[무대]

공연시작 전 정신병동에 입원한 마이클 잭슨 춤에빠진 환자역의

배우가 왔다 갔다 합니다.

그래서 촬깍!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