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카드 7월 문화공연 만원의 써프라이즈로

세종문화회관에서 뮤지컬[모짜르트]를 보고 왔습니다.

.

.

B석 \50,000원 좌석을 만원으로 볼 수 있는

만원의 써프라이즈는  

한정수량이라 경쟁이 치열하답니다.

외환카드 홈페이지 문화공연 만원의 써프라이즈 이벤트를

매일 확인해 보는 센스가 필요하답니다.

 

 

뛰어난 예술적 자질을 가졌지만 억압적인 아버지의 그늘에서
갈등해야 하는 모짜르트.
영화[아마데우스]가 천재 모짜르트의 예술적 영감과 이를 질시하는
살리에르의 관계에 포커스를 맞췄다면,
뮤지컬 [모짜르트]는 스스로의 성장을 위한 심리 상태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

.

1부 80분 인터미션20분 2부 70분 동안 공연되는 뮤지컬[모짜르트]는
5살때 천재로 불리던 모짜르트의 유아적 얘기부터
청년이 된 모짜르트와 아버지와의 갈등,대주교와의 갈등,
모짜르트의  여행,빈에서의 생활,어머니의 죽음 그리고
레퀴엠을 쓰기까지의 모짜르트의 생애가 뮤지컬속에서 펼쳐진다.
모짜르트로 나온 임태경의 노래가 아름답게 들린다.
부드럽고 정확하고 자연스럽고 우아한 그의 노래는 최고다.
임태경이 없는 모짜르트는 생각하기 힘들것 같다.
그리고 훌륭한 노래 실력을 뽐낸 여배우 1명이 탁월하다.
일부 배우는 대사 전달이 좀 안되는 부분이 있고
2부에는 나도 모르게 깜빡 깜밖 졸았다.
느슨하게 진행되는 전개 때문일까?
콧소리로 들려지는 노래가 옥주현씨가 더 생각나는 이유다.
하지만 다양한 무대와 의상은 왜 이런 공연이 비쌀 수 밖에 없는지를
알게 해 준다.
오스트리아에 있지 않아도 관객은 세종문화회관에서 뮤지컬[모짜르트]를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참 행복한 일인것은 분명합니다.

[7.18 출연 배우]
볼프강모짜르트[임태경];자유를 갈망하는 천재 작곡가.극속의 그는 늘 레게머리에
청바지차림을 하고 있다.어릴때 부터 음악신동으로 불릴 만큼 최고의 천재성을 지녔지만,자신은 본인의 천재성을 떠나 평범하게 살고 싶어한다.하지만 내면에 있는 음악적인 본성에 이끌린다.
콘스탄체 베버[최성희];모짜르트를 사랑하지만 늘 음악에 미쳐있는 모짜르트 때문에
외로움에 지쳐가는 천재음악가의 아내
콜로레도 대주교[윤형렬];잘쯔부르크의 영주이자 정치와 종교를 지배할 수 있는 최고의 권력을 가진 대주교.모짜르트의 음악을 듣고 새로운 세상을 깨닫지만 그를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자신의 지배하에 두기 위해 온갖 수단과 음모를 가리지 않는다.
레오폴트 모짜르트[윤승욱];천재성을 지닌 아들 볼프강의 재능을 지켜주고자 하는 마음과 자신의 못 다 이룬 음악가의 꿈을 아들을 통해 보상받고자 하는 삐뚤어진 부성애로 인해 아들과 늘 갈등을 일으키고 아들과 멀어지기만 한다.
체칠리아 베버[이경미];콘스탄체의 어머니로 자신의 딸을 이용해 모짜르트에게서 이득을 취하려 한다.
발트수테텐 남작부인[신영숙];모짜르트에게서 자유와 성공의 기회를 열어준 빈 상류층 귀족이자 후원자
난넬 모짜르트[임강희];모짜르트의 유일한 혈육으로 동생 모짜르트를 위해 자신의 재능을 묻어 두고, 철없는 동생을 돌보며 늘 그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 준다.
임마누엘 쉬카네너[김재만];배우이자 제작자로 돈을 벌기 위해 모짜르트와 함께
"마술피리"등 흥행 작품을 만드는 친구

 

 

[시놉시스]

 

[티켓]

딸아이와 같이 보고 왔어요^^

 

[뮤지컬 넘버]

 

공연 대기실에는 많은 홍보물이 있는데

모짜르트 공연 관련 캐리커쳐를 카메라에 담아 왔어요.

 

 

 

 

 

 

 

 

 

 

 

 

 

[공연 사진-모짜르트 홈페이지]

 

 

 

 

 

세종문화회관 밖에는 배우들의 응원드리미가 있어요

이 사진은 비스트의 장현승씨 응원 드리미 입니다.

옆에는 다음 팬카페 임태경씨 응원 드리미 2,000Kg가 있더군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