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길을 그녀와 걸었으면 좋겠다.

우산 아래 가녀린 그녀의 어깨를 감싸고

비오는 날 저녁 저 길을 걷고 싶다.

그래서 어느 카페에 도착하여 비에 젖은 그녀의

얼굴을내 손수건으로닦아주고

그녀와 함께옛날 얘기를 하고 싶다.

비오던 그 저녁의 얘기를.........

'사진,글 ,그림 ,시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돼지  (0) 2007.06.01
곶감장수  (0) 2007.06.01
이렇게 재수 없는 경우가(두번이나 당하다니)  (0) 2007.05.31
쑥 칼국수 드세요  (0) 2007.05.31
소주와 삼겹살  (0) 2007.05.3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