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저물어 곶감장수가 외딴집에 찾아가서
하룻밤 묵기를 간청했다.
그 집엔 딸과 며느리와 시어머니 셋이 살고 있었다.
저녁을 배불리 얻어 먹은 곶감장수가 자리에 누워

잠을 자려 했으나 여간해서 잠이 오질 않고
세 여자 얼굴만 삼삼하게 떠오르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 곶감장수는
그 집 딸을 가만히 불러내어 말했다.

" 나하고 한 번 같이 잡시다..
대신 그일을 하는 동안에 수를 세면
수를 센만큼 곶감을 주겠소.. "

너무도 순진한 딸은 꼬임에 넘어가고 말았다..

그래서 그일을 시작하는데...
숫처녀였던 딸은 열도 세지 못하고 그만 기절해 버렸다..

때문에 제대로 재미를 못 본 곶감장수는
다시 며느리를 불러내 똑 같은 제안을 했다.
남편이 장사를 떠난 지 석달이 넘도록 돌아오지 않은 지라

이 며느리는 금방 꼬임에 넘어갔다.
그리고 그 일을 시작하자마자

수를 셀 틈도 없이 "흐으~~!!!
오메 나 죽어!! "

이 모든 일을 문밖에서 엿듣고 있던 시어머니가

"이 쾌심한 것들!!
곶감을 얻을 수 있는 이 좋은 기회를
그렇게 놓치고 말다니!! "

하고는 스스로 자청해서 들어갔다..
그러니... 곶감장수는 마다할 리가 없었다.

그런데...이 시어머니야 말로
20
여년을 독수공방으로 지내온 터라
일을 시작 하자 마자

"!" 하는 탄성이 나오는 것을 어쩌지 못했다.

곶감장수는 이 소리를 듣자마자
다짜고짜 시어머니의 따귀를 힘껏 때리면서 하는 말이..

" 아무리 곶감에 욕심이 생겨도 그렇지!
하나부터 안 세고 억부터 세는 사람이 어딨어!!

이 욕심 많은 사람아 ! "

아빠와 옆집 아줌마..!!




한 부인이 이틀 동안 친정에 다녀왔다..!!
집에 오니 꼬마 아들이 엄마를 반기며 말했다..!!


"엄마~~~ 어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
내가 어제 엄마 방 옷장 안에서 놀고 있는데~~


"
아빠가 옆집 아줌마랑 들어오더니
옷을 다 벗고 침대에 함께 누워서어~~~"


"알았어~!! 이따가 아빠 들어오시면
아빠 앞에서 똑같이 얘기 해야돼!! 알았지..??"


"저녁이 되어 남편이 들어왔다..!!
부인은 은근히 화가나서... 쐬주 몇병을... 단숨에
...
그리고는 짐을 꾸려 나가면서 말했다
..!!

"!! 지금!! 떠나요..!!
당신... 위자료나 준비하고 있는게 좋을거에요..!!"


"~~~? 왜그래~~?? 당신..??"


"~, 아까 엄마에게 얘기했던 것 다시 말해보렴..!!"

"
그러자 아들이 말했다..!!


"내가 어제~ 엄마 방 옷장 안에서 놀고 있는데~
아빠가~ 옆집 아줌마랑 들어오더니
~
둘이서 옷을 다 벗고 함께 누워서....!!!

★ ★ ★ ★ ★


"엄마랑 우유배달부 아저씨랑 하는거 그렁거 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글 ,그림 ,시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사랑은  (0) 2007.06.01
돼지  (0) 2007.06.01
비가 오는 날  (0) 2007.05.31
이렇게 재수 없는 경우가(두번이나 당하다니)  (0) 2007.05.31
쑥 칼국수 드세요  (0) 2007.05.3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