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중합작 창작공연 

 

<나의 도화원>

 

 

▶ 2018 중합작 창작공연 <나의 도화원> 국내공연 개막

   ‘성수아트홀’ 10 19, 20 (2018 세계 &   연극제 참여작)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10 26, 27

 공연예술교류사업을 통해 연극 한류와 문화소통공작소를 꿈꾸는 창작집단 일각의  공연.

 

 

 

  민간단체로서 한국과 중국의 공연예술교류에 힘써온 “창작집단 일각 “2018 중합작 창작공연” <나의 도화원> 오는 10 19일과 20 ‘성수아트홀’(세계 &   연극제 참가작), 26일과 27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공연한다.

 

  <나의 도화원>   모두에게 익숙한 ‘무릉도원 소재로 개발되었다. 사실 우리에게 ‘무릉도원(武陵桃源)’이라는 고사성어는 아주 익숙한 말이다. 무릉도원이란 복숭아나무가 있는 언덕이라는 뜻으로,  세상이 아닌 것처럼 아름다운 곳을 말한다. 또한 이는 우리 마음속 내재된 ‘이상향 의미하기도 한다. 물론 비슷한 의미로 서양의 ‘유토피아(utopia)’라는 말도 있지만 이는 우리와는 다른 의미의 이상향이다. ‘현실적으로는 존재하지 않는 이상의 나라이기 때문이다. 중이 오랜 시간 공유해온 ‘도원, 도화원  세상에 없는 것이 아닌, ‘ 어딘가에 반드시 있을 이상향이기 때문이다.

  이번 2018 · 합작 창작극 <나의 도화원> ‘세상에 없는 아닌 ‘바로 우리 가까이 어딘가에 있는이상향, 그리고 연극무대를 향한 꿈과 희망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를 통해, 오랜 역사 속에서 함께 공유해온 전통문화,  정신세계에 내재된 이야기를 통해 우리들의 삶과 진정한 가치를 되새겨 보고자 한다.

 

  이번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창작집단 일각 이광복 연출은 2014 <이중문> 시작으로 매년  합작 창작연극을 공연해왔다. 그리고 2017 ‘창작집단 일각 창단하고,  중국 산동성예술연구원, 산동성희극창작실과 공동협업에 관한 MOU 체결, 공동창작작업의 영역을 넓히고자 노력하고 있다. 소규모 민간예술단체가  공연예술교류사업을 주도하는 것은 결코 만만한 작업이 아니다.

  창작집단 일각의 <나의 도화원> 지난 8 중국 산동성에서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제작여건의 어려움으로 중단의 위기에 처했지만, 다행히 성동문화재단과 구로문화재단의 도움으로 국내 공연을 올릴  있게 되었다.

 

  이번 <나의 도화원> 한국과 중국의 정서적 교감  만이 아니라, 한국무용과 중국전통무용, 한국의 연극작업과 중국의 작업이 교차되어, 다양한 극적 재미를 느낄  있는 작품이다.

 

 

공연문의 : 창작집단 일각 (010-6311-5751)

 

 

 

 공연개요

   : 2018 중합작 창작공연 <나의 도화원>

■ 1 공연 : 성수아트홀 2018. 10. 19(), 20()

     :  7 30 /  3, 7

■ 2 공연 :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2018. 10. 26(), 27()

     :  7 30 /  3

     : 창작집단 일각

     : 산동성예술연구원, 산동성희극창작실, 성동문화재단, 구로문화재단

관람연령 : 8(초등학생) 이상

러닝타임 : 90

     : 창작집단 일각 010-6311-5751

     : 이지은, 정교교(중국)

     : 이광복, 유홍도(중국)

예술감독 : 张积强(장적강)   

     : 지대현, 劉洪濤(유홍도)

   : 김종범

     :  李兆民(이조민), 隋麗(수려), 劉洪濤(유홍도), 李霈(이배), 陳鳴(진명),

              王佳羽(왕가우), 김예림, 김종범, 최민재, 유재영, 황도원

 

Posted by 무림태풍

 

 시대 가장 위대한 성악가

세기의 거장, 오페라의 제왕,

2018 플라시도 도밍고 콘서트  서울

 

 

 

오페라의 거장 도밍고와 프리 마돈나 아나 마리아 마리티네즈

지난 도밍고 내한공연  파바로티 10주기 기념 콘서트 지휘자 유진콘,

77세의 거장, `10여곡 한국관객 위해 준비

 

 

 

 

20세기 최고의 테너, 오페라의 제왕, 플라시도 도밍고가 오는 2018 10 26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내한공연을 갖는다. 이번 공연에는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세계적인 프라마돈나 아나 마리아 마르티네즈가 플라시도 도밍고와  무대에 서게 된다. 소프라노 아나 마리아 마르티네즈는 도밍고 외에도 안드레아 보첼리와 월드 투어 콘서트에 참여한  있고, 베를린필하모닉, 파리오케스트라, 푸에르토리코교향악단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  잘츠부르크 축제, 카잘스 축제  여러 페스티벌에 초대되는   시대 최고로 손꼽히는 소프라노이다.

 

올해로 77세를 맞은 플라시도 도밍고는 1991 처음 내한공연을 가졌으며, 한국에서는 이번에 7번째의 공연을 갖는다. 도밍고는 이번 무대에서 바그너 오페라 <발퀴레>  '겨울폭풍은 달빛에 사라지고', 드보르작 오페라 <루살카>  '달님에게'  오페라 가곡뿐만 아니라 아나 마리아 마르티네즈와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tonight' 비롯해 마스네 오페라 <타이스>  '피날레 듀엣'   10 곡의 주옥같은 명곡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또한 도밍고의 오랜 파트너이자 지난해 파바로티 서거 10주기 기념 공연에서 지휘를 맡았던 유진콘이 도밍고를 위해 다시 지휘봉을 잡는다. 연주는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가 함께하며, 소프라노 임영인이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하여 더욱 풍성한 공연을 예고한다.

 

세계 3 테너인 플라시도 도밍고는 1957 바리톤 가수로 데뷔하였고,1961 미국에서 베르디의  트라비아타 알프레도로 출연   50여년간 테너로 활동했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런던 로열오페라, 밀라노  스칼라, 파리 바스티유 오페라  전세계 최고의 오페라 극장에서 수십 년간 뛰어난 테너로 대활약을 펼쳐온 그는, 지난 2007 영국의  인터뷰를 통해 테너에서 다시 바리톤으로 돌아간다고 발표한 이후 런던, 밀라노, 발렌시아의 공연을 비롯해 2016-17 시즌 메트로폴리탄에서 오페라 <나부코> 나부코 , < 트라비아타> 조르조 제르몽 역으로 출연하여 변치 않는 기량으로  세계의 찬사를 받고 있다.

 

티켓예매는 지난 10 11 추가 오픈하였으며, 티켓링크(1588-7890) 인터파크 (1544-1555), 하나티켓(1577-1233)에서 가능하다.

 

 

 

공연명

2018 플라시도 도밍고 내한공연 - Concert In Seoul

출연

플라시도 도밍고, 유진 (지휘), 아나 마리아 마르티네즈(소프라노), 임영인(소프라노),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연주)

일정

2018 10 26() 오후 8

장소

잠실실내체육관

주최,주관

()풀앤푸시, 푸르름

티켓

Svip 55만원/ Vvip 44만원 (매진)

Vip 33만원 / R 22 / S 165,000 / A 99,000천원 / B 55,000

문의

인터파크, 티켓링크, 하나티켓

 

 

(사진제공:소니뮤직/ PRM)

Posted by 무림태풍

 

  

광화문광장으로 판놀이길놀이 보러오세요!

 

 

 10 14 광화문광장  1천여  잔디광장에서 평화의 울림 주제로 펼쳐지는 초대형 놀이판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농악대 1,178명과 시민, 외국인  2천여  참가 

한반도기와 대형 전통깃발 100여개, 취타대, 오방색 16가닥 줄을 엮는 단심줄놀이  대장관 연출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초대형 놀이판이 벌어진다.

오는 10 14() 광화문광장  1천여  크기의 잔디광장에서 농악대와 시민, 외국인  2천여 명이 함께 만드는 판놀이길놀이 그것이다.

 

10 12~14 3일간 열리는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인 판놀이길놀이  방향으로 계속 걷는 서양식 퍼레이드와는 달리 연주, 노래,   다양한 방식으로 판놀이도 하고, 길놀이(거리행렬) 하는 한국형 퍼레이드다. 매년 한국형 퍼레이드의 전형을 제시해 주목받아온 판놀이길놀이의 올해 주제는 평화의 울림’.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에 맞춰 평화를 염원하는 대동놀이로 진행되며, 이를 위해 한반도 최남단에서 최북단까지의 거리인 1,178m 같은 숫자인 1,178명으로 농악대를 구성한다. 농악대에는 진도북놀이보존회 250명을 비롯해 대한민국농악연합회(회장 임웅수) 산하 강화열두가락농악보존회, 경산중박농악, 남원농악보존회, 청주농악보존회, 양주농악보존회, 김포농악보존회  전국 각지의 13 농악단체 회원 750여명, 세한대 전통연희학과, 구로문화원 한맘풍물패, 동작문화원 풍물패 등이 참여한다. 농악단이 연주하는 꽹과리, , 장구,  등의 악기는 남과 북이 언제라도 공유할  있는 악기라는 점에서 통일을 염원하는 뜻이 담겨 있다.

 

이날 오후 4 정각, 육군본부 군악의장대대 소속 취타대 30명과 농기, 영기, 오방기, 한반도기  높이 5m 이르는 대형 전통깃발 80개를  기수단 80명이 취타대의 나발소리를 기점으로 광화문 현판 아래 경복궁 정문에서 출발하며 판놀이길놀이 시작을 알린다. 이들이 광화문광장  잔디광장에 도착해 기수단이 잔디광장 가장자리에  줄로 서면 취타대의 멋진 아리랑 연주를 선두로 대규모 판굿이 펼쳐진다.

 판굿은 잔디광장 남북 양쪽에서 농악대 1,178명이 잔디광장으로 들어오는 길놀이로, 임응수 대한민국 농악연합회 회장이 상쇠 역할을 맡아 초대형 길놀이를 이끈다. 한국적 멋이 듬뿍 담긴 흥겨운 길놀이의 대장관의 뒤를 잇는 놀이는 남원농악보존회, 진도북놀이보존회, 버꾸춤보존회  전국 각지에서 참가한 농악인 750명이 펼치는 미지기놀이(상쇠와 부쇠가 마주보고 꽹과리를 치면서 밀고 당기며 엇갈려 도는놀이)  팀별로 저마다의 기량을 신명나게 뽐내는 판놀이이다. 판놀이에는 가로 5m, 세로 3m 크기의 대형 한반도기 2개를 비롯해 대형 전통깃발 100여개의 위용도 자랑거리이다. 이어 버꾸춤 영재, 소고놀놀이 영재가 잔디광장 중앙 무대에서 멋진 기교를 뽐내고, 시민과 외국인 80명이 16가닥 오방색끈을  단심봉을 중심으로 형형색색의 매듭을 만드는 평화의 단심줄놀이(일명 길쌈놀이)  뒤를 잇는다.

판놀이가 마무리되면 전국아리랑경연대회에 참가한 93 1,040명도 가세해  2천여명이 평화와 화합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함께 부르는 아리랑 대합창으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아리랑은 2012, 농악은 2014년에 각각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다.

 

판놀이길놀이를 총괄하는 김한복 감독은 "농악은 어디서나 판을 벌일  있고, 누구나 즐길  있는 음악이며, 아리랑은 남과 북이 지금까지도 함께 부르는 민요이다.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 남북단일팀 단가로 불리는 아리랑은 남북이 하나로 어우러져 부를  있는 평화의 합창곡이기도 하다면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야심적으로 준비한 올해 판놀이길놀이를 통해 평화의 울림 널리 널리 퍼져나갔으면 한다 말했다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 자세한 축제 일정은 공식홈페이지(seoularirangfestival.com) 공식페이스북 (www.facebook.com/seoularirangfestival)에서 확인할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전훈 사실주의 4대장막 No.3<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

 

 

자전거 동호회라는 커뮤니티에 모인 평범한 사람들의 인생과 사랑의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은 전 훈 사실주의 4대장막 세번째 작품이다.


등장인물은 총 8명으로 천한직업이라고 유래없이 불리워진 천방지축마골피의 직업을 가진 현대인들이 등장하고 있다. 
천은 무당, 방은 목수, 지는 지관, 축은 소백정, 마는 마백정, 골은 뼈를 다루는 직업, 피는 가죽을 다루는 직업을 가진 자전거동호회 사람들이 자신들의 직업과는 상관없이 인간 그 자체로만으로 모여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사람위에 사람없고 사람밑에 사람없는,여자위에 남자없고, 남자밑에 여자없는, 경제적우월감, 직업편견, 성차별없는 삶을 바라보자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들은 큰 야망이나 외침, 사회에 대한 분노표출, 개혁을 부르짖지 않지만 인생은 마치 페달을 밟아야 굴러가는 자전거처럼 단지 끊임없이 정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관객에게 보낸다. 또한 평범한 사람들로써 삶의 방식과 철학이 서툴지 모르지만 일상 속에서 작은 행복을 찾으려는 그들의 군상속에 휴머니티의 비젼을 제시하고자 하고 있다.

 

 

 

 

제목 : 아무나 모이는 라이딩클럽
공연일시: 10월 10일(수) 부터 11월 11일(일)까지,  
공연시간 : 평일 19:30 / 토일공휴일 16:00 / 월쉼
공연장소 : 안똔체홉극장 - 종로구 성균관로 3길 23
공연소요시간 : 120분 (인터미션 포함)
관람등급 : 중학생 이상
관람료  : 일반 20,000원, 대학생 15,000원, 중고생 12,000원 
Cast
천수보살_김다솜
방사능_김우래, 최재호
지대로_권대현
축구왕슛돌이_조희제 
마늘빵_김병춘, 유영진
골드_김태형
피오나공주_박수진,윤소연
이지혜_홍정인, 쿠드 든이
Staff 
작/연출_전훈
조연출 _김다솜 
무대 디자인_드미트리 JH
사운드 디자인_니키타 프로젝트
조명 디자인_팀3XL
총괄기획_실버샌드위치
문의 : 02-742-7753 / 카톡ID 애플씨어터

 

 

 

Posted by 무림태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