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가려낼 수 없는​ 민족의 아픈 역사,늘푸른연극제 노경식 작<반민특위>

 

사단법인 한국연극협회가 주최.주관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제2회 늘푸른연극제" 세번째 작품인 연극<반민특위>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만났다.

8월 27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에서 진행되는 "제2회 늘푸른연극제"는 지난해 개최된 "원로연극제"에서 "늘푸른연극제"로 축제명을 변경했다.이번 연극제는 우리 연극계에 기여한 원로연극인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행사로 선정연극인들의 대표작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연극축제다.

연극<반민특위>는 노경식 작가의 작품으로 이번 공연에는 권병길,정상철,김종구 배우 등 원로연극인들은 물론이고  많은 젊은 배우들이 함께 해 평생을 공연계에 몸 담아 온 선배이자 동료 연극인에 대한 애정의 표시를 하고 있다.

1965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희곡 '철새' 로 등단한 노경식 작가는 지난해  '두영웅' 까지 50여년동안 약 40여편의 희곡을 발표해 왔다. 그는 작품을 통해 한국인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했다,선배 작가 故 차범석은 " 역사적인 현실을 단순히 모사나 재현이 아닌 새로운 역사해석으로까지 승화시키려는 작가 정신에서 나는 늘 노경식에게 선망과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며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반민특위>는 일제강점기 일본에 협조했던 친일부역자를 처벌하기 위해 설치했던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가 부패권력에 의해 해체되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이번 무대는 그의 아들 노석채가 함께해 특별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연극<반민특위>는 반민특위가 구성되고 일제에 부역한 인물들의 행적과 이름이 영상으로 공개되고 이제 무엇인가 민족의 체제를 정립한다는 시작과 동시에 무수한 압력으로 해체되는 씁쓰레한 상황을 지켜보게 된다.하지만 어쩌면 그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일본이 어떠했는가? .36년간 우리 정기를 없애기 위해 수 많은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그들에게 1년도 아니고 36년이니 그 누가 버티고 살 수 있었겠는가!. 이리저리 설키고 얽혀 관계가 없다면 이상할것이다.누구를 원망할 수 없는 우리의 역사를 탓해야지 반민특위는 애당초 부역자들을 밝혀낼 수 없는 일이었을 것이다.일제에 동조하지 않으면 죽음인데 가족을 위해 부모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옭아 매었을 일본이 아니던가.가족을 버리고 나라를 위해 목숨마저 버린 애국자들을 자자손손 행복하게 생활하도록 그들의 업적을 찾아내 보상을 했어야 그게 올바른 출발점이었을 것이다.일제에 부역한 자들을 색출하는 자체는 무리한 일일것이었으리라.창씨개명을 하고 일제 36년간 살아남은 사람치고 일제에 부역하지 않았다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관연 얼마나 될까.반민특위는 첫 단추부터 애당초 성사될 수 없는 그릇에서 부터 출발한것이었다. 다시 지난 아픈 과거를 돌이켜보고 지금이라도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우고 무력으로 정권을 잡고 있는 북한과 주변 강대국들과의 소리없는 전쟁에서 우리를 지키는 것만이 우리가 반민특위가 하지못한 나머지 숙제를 이루어 내는 것일게다.

 

(포스터 이미지=한국연극협회 제공)

 

 

 

 

 

 

 

 

 

 

 

 

[커튼콜 사진]

 

 

 

 

 

 

 

 

 

 

 

 

극중에서 관찰자로 반민특위를 지켜보는 기자 부부

 

 

 

 

 

 

 

 

 

 

 

[티켓]

 

 

 

공연명:반동과 퇴영의 부끄러운 현대사!!<반민특위>
      작:노경식
연   출:김성노
출   연:권병길,정상철,이인철,김종구,유정기,문경민,최승일,배상돈,
          민경록,장연익,이승훈,노석채,이영수,장지수,이창수,양대국
          임상현,이준,김대희,김민진,김춘식 외
일   시:2017.8.11~8.20(일)
시   간:평일 7시30분/주말.광복절 4시(월요일 쉼)
장   소: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제작협력:극단 동양레파토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동숭동 1-111 | 아르코예술극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